• 대우건설 “작년 5조8800억원 해외 수주”
이라크서 2.9조 항만공사 체결
기술력 바탕 목표 초과 달성
이라크 알포 신항만 조감도.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지난해 해외에서만 5조8800억원의 수주고를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해외 수주 목표액 5조696억원를 초과 달성한 성과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5000억원 규모의 모잠비크 ‘LNG 아리아1’ 계약에 이어 이라크에서 약 2조9000억원 규모의 알 포(Al Faw) 신항만 후속공사를 패키지로 계약했다고 4일 밝혔다.

알포 신항만 후속공사는 ▷컨테이너터미널 안벽공사(약 5586억원) ▷컨테이너터미널 준설⋅매립공사(약 7936억원) ▷알포-움카스르 연결도로(약 4810억원) ▷신항만 주운수로(약 3433억원)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본공사(약 6931억원) 등 5건의 공사로 총 수주액은 약 2조8686억원(26억2500만달러)이다.

대우건설은 2013년부터 알포 신항만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 2019년 6월 서측 방파제 건설을 마쳤으며 ▷방파제 호안 추가 공사 ▷컨테이너터미널 호안공사 ▷알포 접속도로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등 4건의 공사를 수행 중이다. 이번 후속공사 계약을 통해 대우건설은 알포 신항만에서만 총 10건의 공사, 약 4조1000억원의 수주 누계액을 기록하게 됐다.

이라크는 전후 재건사업으로 발전, 석유화학 시설, 인프라 등에 대규모로 투자하고 있다. 알포 신항만과 관련해 연결 철로, 드라이 벌크(Dry Bulk) 터미널, 배후 단지 및 해군기지 조성 등 대형 후속 공사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 당사의 기술력과 현장관리능력을 발주처가 높이 평가했다. ”며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신항만 배후단지 개발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은희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