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초부터 ‘물량감소’ 전월세난 조짐
올 신규 아파트 입주 감소 여파
서울 중랑구 등 20개구 물건 줄어

새해 초부터 전월세 물건이 줄어들었다. 비수기와 매매수요 전환으로 잠시 풀릴 기미를 보였던 전월세난이 연초부터 다시 시작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은 4일 서울의 전세 물건이 1만6837가구로 지난해 말 1만7173가구 대비 1.9% 줄었다고 전했다. 겨울철 이사 비수기에, 일부 전월세 수요가 매매로 돌아서며 일시적으로 증가했던 전세 물건이 다시 감소세로 전환한 것이다.

전세 물량은 서울 25개 구 중 20개 구에서 줄었다. 중랑구가 지난해 말 대비 -10.9%로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중구(-7.2%), 금천구(-6.7%), 강서구(-4.3%), 노원구(-3.9%), 영등포구(-3.7%), 도봉구(-3.5%), 동대문구(-3.4%), 종로구(-3.3%), 구로·서대문구(-3.1%), 용산구(-2.7%) 등이 뒤를 이었다.

월세 물건은 전세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말 1만3436가구였던 월세 물건은 4일 기준 1만2991가구로 3.3% 줄었다. 25개 구에서 일제히 감소한 가운데 중랑구(-7.1%), 중구(-6.2%), 노원구(-5.7%), 서대문·종로구(-5.3%), 관악구(-4.9%) 등의 순으로 감소 폭이 컸다.

이 같은 연초 전월세 물량 감소 현상은 한동안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올해 서울 입주 예정 신규 아파트가 큰 폭으로 감소하기 때문이다. 서울에서 올해 입주 예정 아파트는 2만6940가구로, 지난해 4만8758가구 대비 45% 감소할 전망이다. 서울 인근 경기도 역시 22.1%가 줄어들 전망이며, 전국적으로도 26.5%가 감소할 것으로 업계는 예상했다. 최정호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