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건설 안재현 사장, “환경 사업 중심 포트폴리오 짜겠다”
건설업 한계 벗어나 친환경 기업 도약 주문
[SK건설 제공]

[헤럴드경제=이민경 기자] 안재현(사진) SK건설 대표이사 사장은 “2021년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선도하는 친환경 기업으로 리포지셔닝(Re-positioning)하는 한 해로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며 “ESG는 시대적 요구이고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기업경영의 새로운 축”이라고 강조했다.

안 사장은 4일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그는 “환경 사업을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전환하겠다”며 “EMC홀딩스를 기반으로 여러 관계사 및 비즈파트너와의 오또(OTO: One Team Operation)를 통해 기술과 금융을 접목한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수소사업 추진단도 발족해 연료전지 사업을 수소 사회로 가는 하나의 앵커(Anchor)로 활용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ESG 경영을 본격화하겠다고도 말했다. 안 사장은 “ESG의 기본 전제 조건이 안전인만큼 본사와 현장이 협업하는 세이프티 플랫폼(Safety Platform)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새롭게 다가올 뉴노멀 시대에 가장 필요한 것은 오또(OTO: One Team Operation)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점점 더 복잡해지는 대내외 환경을 극복할 수 있도록 기술 기업과의 협업, 금융과의 협업, 글로벌 파트너와의 협업을 강화해야 한다”며 “건설업의 틀을 깨고 국가대표 친환경 기업이 되기 위한 새로운 도약의 한 해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고 주문했다.

thin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