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파트 전세난에…오피스텔 전·월셋값도 껑충
지난해 4분기 오피스텔 전셋값, 역대 최대 상승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최근 아파트를 중심으로 전세난이 확산하면서 오피스텔의 전·월셋값도 덩달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은 지난해 4분기 전국의 오피스텔 전셋값이 0.62% 올라 전분기(0.27%)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8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이다.

전국 오피스텔 전셋값은 재작년 4분기 0.06%에서 지난해 1분기 0.12%로 상승폭을 키웠다가 2분기 -0.04%로 하락했다.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인 3분기 0.27%, 4분기 0.62% 올랐다.

수도권은 지난해 4분기 0.70% 올라 상승폭이 전분기(0.35%)의 2배에 달했다. 지방도 전분기 -0.04%에서 0.28%로 상승 전환했다.

서울은 0.57%, 경기는 0.86% 상승했다. 전분기의 0.33%, 0.86%와 비교하면 2배 가까이 상승한 것이다. 인천은 0.70%로 전분기(0.06%) 대비 상승폭이 10배 넘게 커졌다. 부산(-0.04%→0.08%), 대구(-0.01%→0.97%), 광주(-0.33%→0.19%), 대전(-0.21%→0.37%) 등도 상승 전환했다.

부동산원은 서울은 저금리 유동성 확대, 집값 상승 등에 따른 임대인의 월세 선호로 수급 불균형이 심화했고 인천은 주택 전세시장의 상승과 임대차 3법 개정 등으로 이전 수요가 더해지며 전세 공급 부족이 지속돼 오피스텔 전셋값도 올랐다고 분석했다.

전국 오피스텔 월세도 지난해 4분기 0.25% 올라 전분기(0.07%)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월세는 재작년 4분기부터 작년 2분기까지 -0.21%, -0.12%, -0.26%로 마이너스 변동을 보였다. 역시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인 작년 3분기 0.07%로 상승 전환한 뒤 4분기 상승폭을 더 키웠다.

수도권(0.13%→0.29%), 서울(0.10%→0.10%), 경기(0.24%→0.52%) 등은 전분기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인천(-0.09%→0.26%), 대구(-0.04%→0.37%), 광주(-0.61%→0.05%), 울산(-0.15%→0.48%) 등은 상승 전환했다.

오피스텔 매매가격은 지난해 3분기 -0.06%에서 4분기 0.05%로 상승 전환했다.

지역별로 분위기는 제각각이다. 서울은 투자심리 위축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 0.12%에서 0.01%로 상승폭이 줄었다. 경기는 0.03%에서 0.28%로 상승폭을 키웠고, 인천은 -0.37%에서 -0.15%로 하락폭이 줄었다.

지방은 0.14% 하락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신축 오피스텔 공급이 지속된 영향이라고 부동산원은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4.77%로 전분기(4.76%)보다 소폭 올랐다. 서울 4.33%, 수도권 4.62%, 지방 5.37% 등이다. 전국 오피스텔 전월세 전환율은 4.85%로 전분기(4.91%)보다 다소 내렸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