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신갈-호법’으로 축소
“평창올림픽 이후 이용량 감소…효율성 떨어져”
영동고속도로 호법분기점 부근 모습. [한국도로공사 로드플러스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이용량이 감소한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가 다음달부터 단축된다.

5일 경찰청에 따르면 국가경찰위원회는 지난 4일 회의에서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 구간을 기존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41.4㎞)에서 ‘신갈분기점-호법분기점’(26.9㎞)으로 단축하는 내용의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시행 고시안을 의결했다.

영동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는 대중교통 활성화와 평창올림픽 대비를 위해 2017년 8월부터 ‘신갈분기점-여주분기점’ 구간에서 시행됐다. 하지만 올림픽이 폐막한 뒤 일반 차로의 정체가 가중되면서 운영 타당성에 대한 민원이 꾸준히 제기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평창올림픽 이후 일반 차로는 정체가 심해지고 버스전용차로는 이용량이 많지 않았다”며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교통량을 분석해서 구간을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청은 지난해 9월 버스전용차로를 ‘신갈분기점-덕평나들목’(21.1㎞)으로 축소하는 개선안을 마련해 행정예고했지만, 관련 단체 등의 의견을 반영해 단축 구간을 늘리기로 했다. 경찰은 한 달 뒤부터 새로운 버스전용차로 구간을 시행할 예정이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