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H, 성남 수진1·신흥1구역 재개발 시행…9200가구 미니도시 탈바꿈
2030 성남시 도시·주거환경정비계획 일환
공공주택 재개발 방식…순환정비 통해 재정착 지원
공공복합개발사업 도입…공공임대상가 등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성남시 수진1·신흥1 재개발 사업자로 지정돼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지역은 9200가구 규모의 아파트 단지로 개발된다.

이 사업은 지난해 고시된 ‘2030 성남시 도시·주거환경정비계획’에 따른 것이다. 공공주도 재개발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LH는 이 계획에 따라 이미 준공이 완료된 1단계 재개발사업(단대‧중3구역)과 현재 진행 중인 2단계(신흥2‧중1‧금광1구역)에 이어 수진1·신흥1 재개발 시행을 맡게 됐다.

LH 관계자는 “수익성 위주의 민간 재개발과 달리 ‘순환정비’를 통해 주민 재정착률을 높이려는 노력과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선보인 점이 사업시행자 지정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이주민들을 위해 위례·여수지구 임대아파트를 순환용 주택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순환정비 사업은 도시정비사업기간 동안 지구내 주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인근 지역 임대주택을 활용해 철거되는 주택의 주민을 이주 시킨 후 개발이 완료되면 현지에 재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방식을 말한다.

LH는 이번엔 일자리지원센터, 공공임대상가 및 생활SOC복합화 등을 제공하는 ‘공공복합개발사업’도 함께 시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이후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과 다양한 주민커뮤니티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LH는 향후 각 구역별로 구성될 주민대표회의와 ‘사업시행약정’을 체결하고, 이주·건축계획 등 사업계획 관련 세부 사항들을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성남시와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빠른 입주를 위한 이주계획 수립 등에 협력하고, 사업시행인가, 관리처분계획 및 각종 현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김성호 LH 경기지역본부 본부장은 “지금까지 LH와 성남시가 양질의 주거환경 조성을 위한 여러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만큼, 이번 사업에서도 공공디벨로퍼로서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LH가 순환재개발 방식을 도입해 성남 수진1·신흥1구역 재개발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LH제공]

jumpcu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