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여정, 南 합참 겨냥 “특등 머저리들…꼭 계산돼야할 것”
합참 北 당대회 계기 열병식 추적 비난
‘기괴한 족속’ 등 원색적인 표현 동원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담화에서 남측 합참의 제8차 노동당 당대회 계기 열병식 추적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당대회 기간 주석단 2열에 자리한 김여정(노란색 원) 부부장.[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13일 남측 합동참모본부의 북한 제8차 노동당 당대회 계기 열병식 추적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자신 명의 담화를 통해 “지금 우리 수도에서는 당 제8차 대회가 성과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곧 대회사업의 성공을 축하하는 여러 행사들도 예견돼있다”면서 “그런데 해괴한 것은 남조선 합동참모본부가 지난 10일 심야에 북이 열병식을 개최한 정황을 포착했다느니, 정밀추적중이라느니 하는 희떠운 소리를 내뱉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여튼 그 동네사람들은 참으로 리해하기 힘든 기괴한 족속들”이라면서 “세상사람 웃길 짓만 골라하는데 세계적으로 처신머리 골라할 줄 모르는 데서는 둘째로 가라면 섭섭해 할 특등 머저리들”이라고 원색적인 표현을 동원해가며 비난했다.

또 “언제인가도 내가 말했지만 이런 것들도 꼭 후에는 계산이 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부장은 이전 당대회를 통해 당 정치국 후보위원에서 당 중앙위 위원으로 내려앉은데 이어 당 직책도 기존 당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강등된 것으로 확인됐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