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규확진 562명, 이틀째 500명대 소강상태…누적 7만명 넘어"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500명대 중반을 나타내며 소강상태를 이어가고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3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562명 늘어 누적 7만21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 소폭 늘었으나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했다.

지난달 1000명대에 달했던 신규 확진자는 최근 400명대 중반까지 떨어졌다가 소폭 증가한 상태로, 새해 들어 전반적으로는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지역내 잠복감염과 취약시설 집단발병,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 등 위험 요인이 여전해 방심하면 언제든 다시 확산세가 거세질 수도 있는 상황이다.

누적 확진자는 지난해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근 1년만, 정확히는 359일만에 7만명을 넘어섰다. 지난달 31일(6만739명) 6만명대로 올라선 지 13일 만이다. 최근 1주일(1.7∼13)간 신규 확진자가 하루 평균 약 628명꼴로 발생한 가운데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593명으로, 600명 아래로 떨어졌다. 13일 오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536명, 해외유입이 26명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48명, 경기 189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이 357명이다.

눈이 내린 12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요양병원, 종교시설, 기도원 등 곳곳에서 감염 사례가 속출했다.서울 관악구의 한 교회에서는 전날까지 총 21명이 확진됐고, 성동구 거주시설 및 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13명으로 집계됐다. 경남 진주에서는 기도원을 중심으로 최소 3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집단감염도 전국으로 퍼지면서 지금까지 576명이 확진됐다. 센터 방문자의 70% 정도가 검사를 받지 않은 상태여서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