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몰빵→10색→충전기·이어폰無→가격” 갤럭시S21 완전정복! [IT선빵!]
삼성 갤럭시 언팩 공식 예고 영상 [출처: 삼성 유튜브]
IT팁스터 맥스 웨인 바흐가 공개한 갤럭시S21공식 광고 추정 영상 [출처 안드로이드 폴리스(Android Police)]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 몰빵! 10색! 99만원!”

삼성전자의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을 이해하는 세 가지 키워드다. 최상위 모델 ‘갤럭시S21 울트라’에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이 총집합됐다. 일반·플러스 모델 대비 월등한 스펙을 자랑한다. 색상은 무려 10가지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디자인 경영’ 철학이 반영, 갤럭시 특유의 딱딱함이 사라진 부드러운 디자인이 눈에 띈다. 전작보다 20만원 이상 저렴한 99만 9900원부터 시작한다.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은 미국 동부시간 기준 오는 14일 오전 10시, 한국 시간으로는 15일 자정에 열린다. ‘갤럭시S21’의 모든 것을 총정리했다.

갤럭시S21은 ▷6.2인치 갤럭시S21 ▷6.7인치 갤럭시S21 플러스 ▷6.8인치 갤럭시S21 울트라 총 3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울트라 ‘몰빵’…S펜 추가하고 카메라는 1개 더!
갤럭시S21 울트라 [출처=윈퓨처]
갤럭시S21 울트라용 S펜 [출처=윈퓨처]

‘갤럭시S21’ 시리즈의 정수는 단연 ‘갤럭시S21 울트라’다. 카메라, 디스플레이, 램 용량 등 기본적인 스펙에서 다른 두 모델을 압도한다. 여기에 S펜(스타일러스펜) 기능까지 지원해 사용성이 크게 높아진다.

갤럭시S21 울트라는 갤럭시S 시리즈 최초로 S펜을 지원한다.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전유물이었던 S펜이 확장 적용된 첫 사례다. 단, S펜은 기기에 내장되지 않아 별도 휴대가 필요하다.

카메라 스펙이 더욱 좋아졌다. ▷1억 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2개의 10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레이저 오토 포커스가 장착됐다. 전면 카메라는 4000만 화소다. 전작 ‘갤럭시S20 울트라’ 대비 망원 카메라가 1개 늘었다. 망원 카메라가 2개나 사용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램 용량도 다른 두 모델(8GB)보다 큰 12GB다. 내부 저장용량은 256GB·512GB로 나뉜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플러스’는 트리플(3개) 카메라다. ▷12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가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1000만 화소다. 내장 메모리는 128GB·256GB를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10가지 색상…디자인 승부수!더!
갤럭시S21 시리즈 전체 색상. 위부터 갤럭시S21,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울트라 [출처=샘모바일]

‘갤럭시S21’ 시리즈는 디자인 변화가 크다. 우선 색깔이 10가지로 다양해졌다. 중성적이고 가벼운 컬러부터, 고급스럽고 묵직한 색상까지 아우른다. 다채로운 색깔로 주목도를 높였다.

기본 모델인 갤럭시 S21은 팬텀 그레이·팬텀 바이올렛·팬텀 핑크·팬텀 화이트 총 4가지 색상으로 구성된다. 상위 모델인 갤럭시 S21 플러스(+)는 팬텀 실버·팬텀 블랙·팬텀 바이올렛·팬텀 브론즈·팬텀 레드 총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 S21 울트라도 5가지 컬러 선택권이 생긴다. 팬텀 블랙과 팬텀 실버 외에 팬텀 블루, 팬텀 그레이, 팬텀 브라운 등이 추가된다. 모델마다 겹치는 색상을 제외하면 총 10가지 색상이다.

다만, 10가지 색상이 모든 국가에 일괄 출시되는 것은 아니다. 각국 선호 색상을 고려해 시장 맞춤형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1 플러스 추정 기기. 플랫 디스플레임에도 좌우양옆 베젤이 최소화돼 널찍한 화면을 자랑한다. [출처=유튜브 채널 ‘랜덤 스터프2(Random Stuff2)’]

전면 디자인의 가장 큰 변화는 디스플레이에 있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는 평평한 플랫 디스플레이를, 갤럭시S21 울트라는 굴곡진 에지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플랫 디스플레이의 양옆 테두리(베젤)을 최소화해 ‘칼날처럼 날카로운 베젤’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카툭튀’도 개선됐다. 후면 카메라 하우징을 얇게 처리해 기기 전체가 얇아보이는 효과를 준다.

99만 9900원부터…5G 가격 승부수
갤럭시S21 시리즈 패키지. 충전기 어댑터, 유선 이어폰이 제외돼 상자가 얇아졌다. [출처=윈퓨처]

가격은 전작 대비 최고 25만원 가량 싸졌다. ▷기본 모델 99만 9900원 ▷플러스 모델 119만 9000원 ▷울트라 모델 145만 2000원부터 시작한다. 삼성전자가 국내 출시한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100만원이 안 되는 가격에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작 ‘갤럭시S20’은 124만 8500원부터 시작했다(기본 모델).

5G 스마트폰 시장 수성을 위한 가격 승부수로 보인다. 지난해 10월 첫번째 5G폰 ‘아이폰12’를 출시한 애플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5230만대의 5G 스마트폰을 출하하며, 순식간에 삼성전자(4100만대)를 압도했다. 전작 대비 출고가를 크게 낮춰, 5G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출고가 인하를 위해 기본 구성품에 간략해지고 일부 스펙이 다운그레이드 됐다. 우선 기본 구성품에서 유선이어폰과 충전기 어댑터가 제외됐다. 각각 삼성전자에서 3만원 가량에 판매되는 제품이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플러스는 WQHD+가 아닌 FHD+ 해상도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전작 ‘갤럭시S20’ 시리즈 대비 후퇴한 스펙이다.

세 모델 모두 어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로 퀄컴의 스냅드래곤888 또는 삼성전자의 엑시노스2100을 탑재한다. 배터리 용량은 ‘갤럭시S21’ 4000mAh, ‘갤럭시S21 플러스 4800mAh, ‘갤럭시S21 울트라’ 5000mAh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