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겨울철 장염환자 증가, 마스크 쓰기 외에도 손씻기 등 개인위생관리 철저히 해야”

코로나 확산세가 장기간 지속됨에 따라 마스크 쓰기가 일상생활화가 되어가면서 겨울철 단골 질환인 감기, 독감 등의 호흡기 감염질환은 예년수준에 비해 절반 이상 감소한 추이를 보이고 있다. 반면에, 분변-구강 (fecal to oral)의 경로로 전파되는 노로바이러스, 클로스트리듐 장염과 같은 겨울철 장염환자는 늘고 있는 양상이다.

성북우리아이들 병원은 코로나 유행전-후의 겨울철 장염환자의 변화 양상을 알아보기 위해 2019년 11월부터 12월까지 총 36건, 2020년 11월부터 12월까지 총 219건의 설사 원인 바이러스 및 세균 PCR 검사를 시행한 결과, 장염환자는 호흡기 질환 환자와 다르게 감소하지 않고 예년과 비교 시 증가한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노로바이러스 장염 환자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노로바이러스 외에도 클로스트리듐과 같은 식품매개성 세균성 장염환자도 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코로나19의 유행속에 대부분 마스크 쓰기 및 거리두기 등과 같은 호흡기 감염의 예방수칙은 생활화돼 있으나 상대적으로 장염 바이러스 예방의 필수인 손씻기(소독)는 자주 반복적으로 시행해야만 하는 점에서 잘 지키기가 어럽다는 점에 있을 수 있다. 또한 주목할 만한 결과는 코로나19유행 전-후의 장염의심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한 바이러스 검체 총수가 2019년 11월, 12월 사이에는 36건, 동일기간 2020년에는 총 219건으로 장염 환자수 자체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코로나 19로 인한 가정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늘어감에 따라 식품보관기간의 증가로 인한 식품오염 위험성의 증가 및 배달음식의 증가로 인한 업체의 위생관리의 문제점 등으로 기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노로바이러스 장염은 날씨가 추워지는 11월부터 봄까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겨울철 대표적인 장염의 원인 바이러스로, 증상으로는 소아에서는 구토가 흔하고 성인에서는 설사가 흔하게 나타난다. 구토와 설사 외에도 발열, 두통 및 근육통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증상이 동반되는 경우도 많으며 대부분 일시적으로 자연회복이 되어 경과가 좋으나 소아에서는 반복적인 구토로 인한 탈수증상이 있을 경우 정맥주사를 통한 수액치료가 필요하기도 한다.

성북우리아이들 병원의 이진철 기획이사는 이번결과를 발표하면서 “노로 바이러스 감염은 주로 손을 매개로 이루어짐으로, 예방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손위생이 가장 중요하며, 외출 후, 화장실 사용 후, 기저귀 교체 후, 식사 전 또는 음식 준비 전등 일상생활속에서 수시로 손을 깨끗이 흐르는 물에 비누나 손세정제로 30초 정도 씻는 것이 손에 있는 노로 바이러스를 줄이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또한 굴, 조개, 생선과 같은 수산물을 익히지 않고 먹는 경우, 오염된 식품 및 식수를 통해서도 감염이 됨으로 식품위생관리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rea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