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매출 –1.9% ↓, 수출 4.8% ↑
전년 동기 대비…콘진원, 2020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 발간
[콘진원 자료]

[헤럴드경제=조용직 기자] 2020년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9% 감소했으나 수출액은 4.8% 증가해 50억달러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 같은 수치를 담은 ‘2020년 상반기 콘텐츠산업 동향분석보고서’를 발간했다. 콘텐츠산업 11개 장르의 2020년 상반기 주요 동향 분석과 사업체 2500개사 실태 조사 및 131개 상장사 자료 분석 등이 수록됐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57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식정보(12.1%) 게임(11.9%) 만화(10.1%) 등 비대면 소비가 가능한 장르들은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영화(-54.2%) 광고(-18.7%) 애니(-10.4%) 음악(-9.0%) 등 대면 소비 비중이 크거나 경기변동과 직결된 장르들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

같은 산업 내에서도 업종에 따라 매출 증감에 차이를 보인 것이 확인된다. 출판의 경우, 오프라인 서점 방문객이 감소한 반면 온라인 구매가 증가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도서매출이 처음으로 역전됐다. 영화는 극장 매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70.6%의 감소를 보였으나, 제작배급업은 극장유통업 대비 매출 감소 폭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상반기 국내 콘텐츠산업 수출액 증가는 만화(36.7%) 게임(10.0%) 지식정보(6.5%) 등 대표적인 비대면 관련 장르들이 견인했다. 특히 수출 비중의 72.4%를 차지한 게임은 36억8000만달러의 수출을 기록하며 국내 콘텐츠산업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화는 K-웹툰의 글로벌 진출 및 IP 사업 확장 가속화에 힘입어 전 장르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편 보고서는 주요 이슈로 오프라인 공연의 대안으로 부상한 비대면 공연, OTT의 콘텐츠 수급 경쟁 및 웹툰 IP 원소스멀티유즈(OSMU) 확대에 따른 애니메이션 장르와 소재의 다변화, 전 세계 OTT 소비 급증과 맞물린 방송 한류의 새 전기 등 코로나19로 인한 콘텐츠산업 내 새로운 변화를 지적했다.

yj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