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北, 첫 당대회 열병식…신형 SLBM ‘북극성-5ㅅ’ 공개
‘북극성-5ㅅ’, 기존 SLBM보다 탄두부 커진 듯
작년 10월 당 창건 이후 3개월 만에 또 열병식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전날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제8차 노동당 당대회 기념 열병식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통신이 공개한 사진에 등장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북극성-5ㅅ’(사진 위)은 작년 10월 공개된 ‘북극성-4ㅅ’보다 탄두부가 커진 모습이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14일 저녁 제8차 노동당 당대회 계기 야간 열병식을 강행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월 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열병식에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등장했다. 통신은 “세계를 압도하는 군사기술적 강세를 확고히 틀어쥔 혁명강군의 위력을 힘 있게 과시하며 수중전략탄도탄, 세계 최강의 병기가 광장으로 연이어 들어섰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통신은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린 ‘북극성-5ㅅ(시옷)’이라고 표기된 신형 SLBM 사진을 공개했다. 작년 10월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때 선 보인 ‘북극성-4ㅅ’은 TEL 위에 병력이 탑승했던 것과 달리 ‘북극성-5ㅅ’은 병력 탑승 공간까지 채울 정도로 탄두부가 커진 모습이었다. 김 위원장은 앞서 당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핵잠수함 설계연구가 끝나 심사단계에 있다면서 핵잠수함과 수중발사핵전략무기 보유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북한은 ‘핵보유국’·‘핵무장력’을 언급하며 ‘조선의 힘’, ‘강대국의 힘’을 강조했다. 또 전투기들은 열병비행을 하면서 축포로 상공에 제8차 당대회를 의미하는 ‘8’을 그리기도 했다. 북한이 당대회를 계기로 열병식을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야간 열병식은 작년 10월 이후 두 번째다.

한편 군 당국은 북한 열병식에 대해 “정밀분석중에 있다”며 말을 아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