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공재개발 열차 올라탄 ‘알짜’ 흑석2구역이 들썩인다 [부동산360]
흑석뉴타운2구역 직접 가보니
추진위·조합원 “속도감 있는 재개발” 기대
매수 문의 있으나 매물 없어…“일부는 거둬들여”
임대주택 비율 등 조합원 문의 이어지기도
지난 15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뉴타운2구역 일대. 왼편으로 흑석7구역을 재개발해 2019년 12월 입주한 ‘아크로리버하임’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김은희 기자]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정부의 공공재개발 사업이 닻을 올렸다. 서울 내 기존 정비구역 8곳에서 4800여가구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8개 구역 가운데 가장 주목받은 곳은 단연 흑석뉴타운2구역이다. 규모가 가장 큰 데다 여의도·강남 접근성이 좋아 ‘준강남권’으로 불릴 정도로 주거 선호도가 높아서다.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확정에 주민들 반색
지난 15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뉴타운2구역 일대의 모습.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을 축하하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사진=김은희 기자]

지난 15일 찾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2구역 곳곳에는 공공재개발 시범사업지 확정을 축하한다는 내용의 플래카드가 걸려 있었다.

서울 9호선 흑석역과 인접한 흑석2구역은 지난 2008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이듬해 추진위원회가 구성됐으나 조합설립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지난 11년간 표류했다. 흑석2구역은 정부가 공공재개발 계획을 발표하자마자 일찌감치 참여 의향서를 제출하고 추진을 기다려왔다.

이날 흑석2구역 조합설립위원회 사무실에서 만난 이진식 위원장은 기쁜 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용적률 상향,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이주비 융자 등으로 사업성을 높일 수 있다는 기대감으로 주민들의 참여 의지가 컸다”며 “속도감 있게 추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센티브 내용을 담은 관련 법 개정이 이뤄지지 않아 불안한 마음도 있지만 정부가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만큼 믿고 따라가겠다고 이 위원장은 덧붙였다.

주민들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재개발을 통해 주거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 흑석동 주민은 “오래 기다려왔는데 기다린 보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인근 단지처럼 쾌적한 환경에서 살고 싶다”고 했다.

흑석2 재개발구역 위치도. [국토교통부 제공]

현지 공인중개업계는 비교적 조용한 모습이었다. 조합원 수가 워낙 적어 매물이 거의 없는 데다 가격이 이미 많이 올라 추격 매수에 나서겠다는 투자자가 적다는 게 관계자들 전언이다.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 소식이 전해진 이날은 아침부터 매수 문의 전화가 심심치 않게 걸려왔으나 거래로 이어지진 않았다고 했다. M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당장 사겠다는 의사를 밝힌 분도 있었는데 매도자가 상황을 지켜보겠다며 돌연 매물을 거둬갔다”고 귀띔했다. 살아난 재개발 동력에 추가 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눈치다.

주민 동의가 관건…임대주택 비율 걸림돌 되나

모든 정비사업이 그렇듯 공공재개발 성공의 열쇠도 결국 ‘주민 동의’다. 설립위는 주민 동의를 확보하는 데 속도를 낼 방침이다. 민간 재개발 조합 설립에 필요한 동의율(75%)보다 낮아 요건을 채우는 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설립위는 보고 있다.

설립위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 기준 토지·건물 소유주 300명 중 211명이 조합설립에 동의했다. 여기에 공공재개발 추진 과정에서 일부 소유주가 추가로 동의 의사를 밝혔다고 설립위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나 높아진 임대주택 비율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공공재개발은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주택의 절반 이상을 공공임대로 공급해야 한다. 수익성 악화를 우려하는 조합원의 이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실제 이날 설립위 사무실에는 임대주택이 왜 이렇게 많냐는 등의 조합원 문의가 줄을 이었다.

지난 15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뉴타운2구역 일대의 모습. [사진=김은희 기자]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공공이 정비사업에 참여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용적률 상향, 인허가 절차 간소화, 분양가상한제 적용 제외 등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흑석2구역이 공공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최종 확정돼 사업이 진행되면 1310가구(예상) 규모의 주거지로 탈바꿈한다. 민간 재개발 시 예상되는 물량(694가구)의 1.8배 규모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