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시대 D-3] ‘미국 다운’ 바이든 내각…‘백인 남성 일색’ 탈피
첫 흑인 국방장관에 첫 여성재무장관까자
이민자·원주민·성소수자 입각에 눈길
[AP]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정책적 측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내각 구성부터 트럼프 내각과 차별화 했다.

중년 백인 남성으로 대변되던 트럼프 내각과 달리 바이든 당선인은 다양성을 토대로 ‘미국다운 내각’을 만들겠다는 그의 공약대로 인종과 성별 등에 대한 고려해 새 내각을 구성했다.

내각 지명자 모두 상원의 인준을 통과한다고 전제할 경우 첫 흑인 국방장관이 탄생한다. 로이드 오스틴 지명자가 주인공이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첫 여성 재무장관을 예약했다.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국토안보장관 지명자는 첫 이민자 출신 국토안보장관이 된다. 뎁 할랜드는 첫 원주민계 내무장관이다.

바이든 당선인과 대선 경선에서 맞붙었던 피트 부트지지 교통장관 지명자는 성정체성을 공개한 성소수자 가운데 처음으로 입각한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백인 남성 일색으로 공고화된 유리천장을 깨부수고 다양한 정체성의 인사들이 대거 진입하는 것이다.

장관급 인선에서도 마찬가지다.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연방수사국(FBI)과 중앙정보국(CIA) 등 미국의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첫 여성 수장이다.

유엔대사와 무역대표부(USTR) 대표에는 각각 흑인 여성과 대만계 여성인 린다-토머스 그린필드와 캐서린 타이가 낙점됐다.

백악관 고위 참모진도 비슷하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이끄는 공보팀 고위직이 전부 여성에게 돌아가고 유색인종 참모도 여럿 합류하는 등 백인 남성 일변도에서 탈피했다.

미국 인구는 2019년 기준으로 백인 60%, 히스패닉 18%, 흑인 13%, 아시아계 6% 등이다. 백인이 점점 감소하는 추세인데 젊은층에서는 고령층에서보다 비백인 비율이 더 높다.

이런 미국의 모습을 그대로 반영하는 행정부를 구성하겠다는 게 바이든 당선인의 방침이었다. 실제로 인선 현황을 보면 이러한 방침이 상당 부분 적용됐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상원 인준을 받을 경우 바이든 내각은 트럼프 내각뿐만 아니라 오바마 내각보다도 다양해지는 것"이라고 평했다.

그러나 사흘 뒤면 취임이지만 내각 인준이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은 바이든 당선인의 고민거리다.

국방·국무·재무·국토안보부 등 주요 장관 지명자들에 대한 인준 청문회는 취임식 하루 전인 19일에 열린다. 상원이 부지런히 움직이면 취임식에 맞춰 가까스로 몇 명은 인준을 받을 수 있다.

바이든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되자마자 상원에 탄핵과 내각 인준 등의 현안을 병행해달라고 간청한 것도 이 때문이다. 자칫하면 상원이 탄핵심판에 매몰돼 자신의 내각 인준과 코로나19 부양안 처리 등에 소홀할 가능성을 우려한 탓이다.

gre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