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상호 "2030년 서울 사대문 안 내연기관차 통행금지"
'2030 그린서울 프로젝트', 공기질 개선 정책 등 발표
2030년 디젤차 퇴출 및 휘발유차 신규 등록 금지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수소충전소를 방문,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오는 2030년부터 서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에 내연기관차 통행금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숨 쉴 권리를 보장하고, 서울을 저탄소 녹색에너지 정책의 대표도시로 성장시키기 위해 ‘2030 그린서울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벨기에 브뤼셀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 해외에서도 2030년까지 내연기관차 시내운행 금지를 진행하는 것과 발맞춰 서울도 시내 중심부에서 내연기관차를 퇴출하겠다는 공약이다.

‘내일을 꿈꾸는 서울’ 4번째 정책 ‘2030 그린서울 프로젝트, 공기 질 개선 정책’의 일환이다.

이번 정책은 2030년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에 내연기관차 통행금지 외에도 ▷2030년 디젤차 퇴출과 휘발유차 신규 등록 금지 ▷공공차량·대중교통의 전기·수소차 전환 및 인프라 확충 ▷도로와 건설현장에 쿨링&클린로드 설치 ▷가정용 보일러, 친환경 보일러로 전면 교체 ▷건강과 안전을 위한 스마트 정류장 ▷지하철 노후전동차 교체와 미세먼지 제거 차량 도입 및 역사 내 미세먼지 프리존 설치 등 총 일곱 개 내용으로 구성됐다.

우 의원은 "2020년 현재 서울시 차량등록 대수는 315만 대에 이르지만 이 중 전기차는 2만3393대, 수소차는 1671대 수준에 불과하다"며 "서울시 초미세먼지 원인의 24% 가량이 내연기관 자동차 배출에 따른 것임을 감안할 때 친환경 자동차로의 전환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2030년부터 서울에서 디젤차를 퇴출하고 휘발유차 신규등록을 금지하겠다는 것이다.

우 의원은 또 "공공부문 보유차량과 시내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차량의 무공해 차량 전환을 의무화하고, 그에 맞춰 충전인프라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무공해차량 등록과 사대문안 내연기관차 출입금지, 공공차량과 대중교통 차량의 무공해 차량 전환, 편리한 충전인프라 구축 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되면 녹색교통, 녹색에너지, 녹색경제의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22년까지 10년 이상된 노후 보일러 91만대 교체하고 2025년까지 가정용 보일러를 전면적으로 친환경 보일러로 바꾸겠다는 정책에 대해 우 의원은 "노후보일러로 인한 대기오염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제정된 법에 따라 친환경 보일러 사용이 의무화됐지만, 법 시행 이전에 설치된 가정용 일반 보일러는 의무화 대상이 아니기에 교체를 위한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우 의원은 이어 "대중교통을 애용하는 시민들의 쾌적한 환경과 안전을 위해 지하철 미세먼지 발생의 주원인인 분진과 쇳가루를 발생하는 노후전동차를 교체하고, 밀집도가 높은 전동차 객실에 공기질 개선장치 설치와 23년까지 미세먼지 제거차량 5대를 도입하겠다"고 했다.

우 의원은 “서울은 대한민국의 수도로서 정책의 상징성과 파급력이 큰 도시”라며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이 경제가 되고, 지속가능한 미래가 되는 국제적 흐름의 변화에 발맞춰 서울이 친환경·무공해 정책의 모범도시가 되도록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