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카드 "올해 디지털 취급액 목표 '40조원'"
2021 상반기 사업전략회의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신한카드가 올해 디지털 취급액을 40조로 잡았다. 작년보다 약 10조원 높게 목표를 설정한 것이다. 신한카드는 디지털 페이 플레이어로 도약할 것을 제시하면서, 순이익의 절반을 디지털 비즈니스 채널로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15일에 임부서장 전원이 온·오프라인 듀얼로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신한카드 본사에서2021년 상반기 사업전략회의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진행된 사업전략회의는 ‘딥택트(DEEP-tact)’라는 2021년 전사 전략방향 아래 사업 라인별 목표 달성방안을 공유하고, 일류로의 진화를 위해 보텀업(Bottom-up) 방식의 토의 시간을 갖는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토의 시간에는 ‘계(計, 10년을 위한 성장전략)·모(謨, 2021년 추진 우선과제)·형(形, 이기는 조직)·세(勢, 신속한 실행)’ 등 4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임부서장들간의 다양한 아이디어 개진과 치열한 토론의 장이 열렸다.

‘계모형세(計謨形勢)’는 지난 4일 신한금융그룹내 그룹사 최고 경영진과 임원 등이 참석한 ‘2021년 신한경영포럼’에서 조용병 회장이 오늘날의 복잡성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해 제시한 4대 키워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강평을 마무리하면서 임부서장들에게 ‘본원적 경쟁력’과 ‘미래 경쟁력’ 그리고 ‘빠른 실행력’ 제고를 주문, “지불결제·소비자 금융영역에서의 단단한 기반 구축과 더불어 데이터·디지털 중심의 신사업 추진을 통해 내일을 준비하고, 조직의 의사결정과 실행의 속도를 더욱 높혀 나가자”고 당부했다.

nature68@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