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학규 "사면 거부하면 문대통령 권위 크게 손상"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7일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논란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면을) 거부하거나 뜸을 들이면 대통령의 권위가 크게 손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통령은 여론에 끌려다니면 안 되고 여론을 이끄셔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사면을 반대하는 정치권 인사 중 86세대가 눈에 띈다며 "불행하게도 이들은 나라를 생각하기 전에 자기들의 집단이익을 먼저 챙기고, 진영논리에 파묻혀 갈등과 분열을 획책하는 사람들로 비판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는 지지자들, 특히 86세대에게 요구하고, 이끄셔야 한다. 조그만 정권욕에 나라를 가두어 놓아서는 안 된다고 꾸짖어 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