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남국 "김학의 출금 수사, 윤석열의 '미운 X' 찍어내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의원실제공]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17일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출국금지 조치를 둘러싼 위법 의혹을 수사하기로 한 것과 관련, “너무 억지스러워서 사적 감정까지 느껴질 정도로 ‘찍어내기’ ‘보복성 수사’가 강하게 의심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지금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시한 김학의 전 차관 사건에 대한 수사가 과연 ‘보복성 수사’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나”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내 맘에 안 드는 놈은 뭐든 꼬투리 잡아서 전력을 다해서 열심히 찍어내는 것이 ‘국민을 위한 검찰’이 되겠다고 약속한 모습은 절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해와 논란이 많은 수사인 만큼, 고발이 돼서 불가피하게 제한적으로 수사 절차가 진행되어야 한다면 검찰이 아니라 공정하게 경찰이 수사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과 함께 검찰 개혁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김용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검찰의 누군가가 김학의에게 출국금지 시도가 있으니 해외로 도피하라고 알려준 것이 아닐지 의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김학의 사건으로 수사하려면 그가 왜 하필 과거사위의 수사권고 직전에 해외 도피를 시도했는지 수사해야 한다”며 “문무일 당시 총장은 정보 유출 여부와 긴급출국금지 과정에 대해서 답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