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든 취임식, 무장시위 우려 속 우체통 철거·교도소도 폐쇄

[헤럴드경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사진)의 20일(현지시간) 취임식을 앞두고 전국적인 무장 시위에 대한 우려가 나오자 대비태세를 갖추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최소 17개 주와 워싱턴DC의 우편당국은 보도자료를 통해 우편 자산, 직원, 일반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관할구역 내 우체통을 일시적으로 철거한다고 밝혔다.

미국 연방우체국(USPS) 측은 이번 조처에 대해 "우편 시설, 우편물 배달 경로, 우체통 근처에서 대규모 인파가 모이거나 시위가 벌어질 때 우리 직원과 고객을 보호하기 위한 통상적 절차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교정 당국도 시설 내 폭력 사태를 막기 위해 전국 연방 교도소를 봉쇄했다.

AP통신은 연방 교도관 노조위원장이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인용해 이날 오전 0시부터 120곳이 넘는 전국 연방교도소 전체가 봉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연방교정국(BOP)은 성명을 통해 "최근 전국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고려해서 최대한 주의하기 위해 모든 시설에 보안 조처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도소가 봉쇄될 경우 재소자들은 하루 대부분을 수감실에서 보내고 면회가 금지된다.

당국이 교도소를 봉쇄한 이유 중 하나는 교도소 내 폭동, 탈출, 인질극 등에 대응하는 특수작전대응팀(SORT) 일부가 워싱턴DC로 파견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들이 자리를 비울 동안 교도소 내 소요사태가 벌어지면 대응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외부에서 일어나는 무장 시위가 재소자들을 자극해 폭력 사태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캘리포니아주 한 연방 교도소 노조위원장이 AP에 설명했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가 벌어진 이후 워싱턴DC뿐 아니라 전국 주 당국이 보안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을 앞두고 극단주의 세력의 무장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계획되고 있다는 당국의 경고가 연이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워싱턴DC에는 주 방위군이 최대 2만5000명까지 투입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고 50개 주 정부 역시 의사당 인근 등에 법집행 인력 배치를 크게 늘리고 있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