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국발 변이 코로나19, 50개국 넘게 확산

[헤럴드경제]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퍼져나간 나라가 지금까지 50개국을 넘어섰다. 변이 바이러스 검사가 여전히 저조하다는 점에서 실제 확산 범위 및 여파가 어느 정도인지는 당분간 파악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1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영국에서 지난달 14일 'B117'로 발표된 변이 바이러스는 가장 최근인 이달 16일 아르헨티나에서 확인된 것까지 한 달여 만에 50개국 이상으로 퍼져나갔다.

영국 이웃인 유럽에서는 거의 20개국에서 영국발 변이가 발견됐다.

이 중 치명타를 입은 곳으로는 포르투갈이다. 취약한 의료 체계를 틈타 영국발 변이가 기승을 부리면서 최근 일주일 사이에 하루 평균 확진자가 8800명을 넘어선 데 이어 16일에는 확진자 1만1000명, 사망 166명을 기록했다.

덴마크 당국도 다음 달 중순께 영국발 변이에 점령될 수 있다고 16일 경고음을 냈다. 영국발 변이 말고도 3개 변이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NYT는 지목했다.

이들 변이는 각각 브라질에서 2종,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1종 발견됐으며, 영국발 변이보다는 확산세가 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은 이날 브라질발 변이를 8건 확인했으며 라틴 국가 및 스페인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차단했다. 이탈리아 또한 브라질 출발 항공편을 제한했다.

코로나 최대 피해국인 미국은 좌불안석인 상황이다. 연말 연휴 여파에서 벗어나지 못한 시점에 변이 코로나가 겹쳤기 때문이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5일 발표한 주간 보고에서 다음 달까지 영국발 변이에 점령당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발 변이는 미국에서 확산 중인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두 배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금까지 미국에서 76명 정도가 영국발 변이에 감염됐다.

변이가 더 치명적이거나 중증인 것으로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높은 전염력 때문에 의료 체계 부담을 가중시켜 결국 사망자를 끌어올릴 수 있다고 NYT는 진단했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