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딸 의사국시 합격 소식에 온라인 찬반 설전

[헤럴드경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사진)의 딸 조민씨가 의사 국가고시(국시)에 최종 합격했다는 얘기가 퍼지면서 온라인에서 찬반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친여권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씨가 의사 국시에 최종 합격했다는 소식이 담긴 게시물이 다수 업로드되며 축하 댓글이 여럿 달렸다.

한 누리꾼은 "(조씨가) 의연하게 시험도 잘 치르고 좋은 결과 나온 것을 보니 사필귀정"이라며 "봄은 오고 있다"고 했다.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100만 당원 모임' 페이지에도 "조국 장관 따님 조민양 의사 국가고시 합격, 정정당당하게 실력으로 입증한 쾌거"라는 글이 올라왔다.

하지만 신랄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왔다.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사신(死神) 조민이 온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한번 의사면허를 따면, 그 면허는 평생 간다. 이제 조민이 환자를 보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7대 허위스펙자 조국 전 장관의 자녀가 의사 국가고시에 합격했다고 한다"며 "문재인 정권은 이제 '공정'을 입에 담지도 말라"고 했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도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입시비리, 숙명여고 교무부장 쌍둥이 딸 시험문제 유출, 성균관대 약대 교수의 자녀 논문대필 등 사례를 거론하며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4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법원에 조씨의 국시 필기시험 응시 효력을 정지하도록 해달라는 가처분신청을 냈으나 법원이 이를 각하한 바 있다.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국시원) 지난 14일 '2021년도 제85회 의사 국가시험' 합격자를 발표했다. 대한의사협회에 최종 합격자 명단이 전달되는 것은 약 한 달 후이기에 현재로서는 최종 합격 여부가 응시자 본인에게만 개별 통보된 상태이다.

지난해 하반기 실기 시험에서 2800여명의 의대생들이 응시를 거부하면서 이번 국시 합격률은 이례적으로 저조한 12.8% 수준에 그쳤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