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中 2020년 세계 주요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
18일 주요 경제 지표 발표 예정

[헤럴드경제] 국내총생산(GDP) 기준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인 중국이 코로나19 대유행과 미중 신냉전에도 2020년 세계 주요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 성장을 이뤄낼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18일 오전 10시(현지시간) 2020년 국내총생산(GDP)과 2020년 4분기 GDP 등 주요 경제 지표를 발표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대체로 중국이 2%대 초반 경제성장률을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관측한다.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이 각각 집계한 중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모두 2.1%였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해 10월 펴낸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중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을 1.9%로 예측했는데, 최근 중국 경기 전망이 한층 밝아지는 추세다.

2.1%가량의 경제성장률은 문화대혁명이 끝난 1976년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나서 가장 낮은 수치여서 중국 역시 작년 코로나19의 큰 타격을 받았다고 볼 수 있다.

중국 정부는 작년 코로나19의 불확실성 속에서 이례적으로 연간 경제성장률 목표도 제시하지 못했다.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무역전쟁 여파로 29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었던 2019년의 6.1% 대비 4%포인트 급락한 것이기도 하다.

그러나 시장에서는 코로나19가 초래한 대공황 이후 최악의 환경 속에서 중국 경제가 유엔 비가입국 대만을 빼고는 세계 주요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달성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IMF는 2020년 세계 경제성장률이 -4.4%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대유행을 겪은 중국 역시 작년 초반 큰 경제적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다른 나라보다 비교적 먼저 코로나19 확산세를 꺾는 데 성공하면서 상대적으로 먼저 경제를 정상화할 수 있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극심한 나라인 미국의 경제가 작년 크게 위축됐지만 중국은 반대로 경제 성장 추세를 지켜내면서, 세계 1∼2위 경제 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의 GDP 격차는 더욱 빠르게 좁혀지게 됐다.

heral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