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구시 “18일부터 다중이용시설 밤 11시까지 영업 연장”…정부방침보다 완화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17일 코로나19 관련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대구시 제공]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한 번 더 연장하기로 한 것에 비해 대구시가 자체적으로 일부 조치를 완화하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17일 “어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중 영업시간과 관련해 다중이용시설을 당초 오후 9시에서 11시까지로의 연장안 발표는 지자체의 결정”이라고 밝혔다.

채 부시장은 이날 코로나19 현황 언론브리핑을 통해 “중대본이 영업시간 등에 관련해서 전국 공통을 제외한 나머지부분은 지자체의 재량에 맡겨 놓은 상태”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방역대책단 회의 개최 결과 현재의 상황을 봤을때 시간을 조금 연장해도 충분히 방역이 가능하다는 점과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중에서 확진자 발생이 없는 편 등이 감안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해 2월부터 계속되는 방역 조치로 소상공인들이 큰 어려움에 처한 것을 감안, 이들에게 조금이라도 경제적인 도움을 주기위해 2시간 정도 연장하는게 좋겠다는 전문가들의 권고가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대구시가 좀 더 나서서 방역 고위험 시설을 점검하는 등 대중이용시설에 대한 철저한 계획을 세워서 추가적인 확산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채 부시장은 “만약 영업시간 연장으로 인해 추가적인 방역에 대한 위험이 발생할 경우 즉시 재평가를 해서 다시 되돌릴 수 있는 방안도 함께 논의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에서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대비 15명이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달서구 모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 나머지는 기존 확진자들과 접촉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kbj7653@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