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온 가족이 부정적인 생각도...자폐아동 가족을 살려주세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15일 게시글 올라와
스스로 자폐아 부모라 밝혀..."입주민이 인격모독"
"부모가 아이방치한다며 허위사실 유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웃들이 자폐아인 아들을 인격모독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게시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청원인은 스스로를 "자폐장애가 있는 9살 아들과 살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웃들의 민원으로 고충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5일 "자폐아동 가족을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스스로를 "인천 서구의 한 신축아파트에서 자폐장애가 있는 9살 아들과 살고 있다"고 했다. 또 "일부 입주민들이 '아이가 귀신 소리를 낸다'는 등 인격을 모욕하고 부모가 아이를 방조한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청원인이 이 아파트에 입주한 것은 지난 2018년이다. 그는 "일부 입주민은 저희 아이가 자폐아라서 이웃들에게 피해를 준다며 이사를 하면 좋겠다는 글을 입주민 전용 커뮤니티에 게시했다"고 주장했다.

또 "층간소음으로 아랫세대에서 수없이 민원을 넣었다"면서 "피해를 주지 않도록 전문의 처방을 받아 오후 7시 전후로 아이를 재웠다"고 하소연했다.

청원인은 "온 가족이 부정적인 생각을 할 정도로 (삶이) 파탄 직전"이라면서 "아이 엄마는 현재 우울증에 시달려 약을 먹고 있다"고 했다.

해당 청원에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를 기준으로 4450여명의 누리꾼이 동의를 눌렀다.

최근 층간소음은 사회적으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개그맨 안상태, MC 이휘재 가족 등이 층간소음 관련 이슈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zzz@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