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2020 AFC 국제선수상’ 수상…이강인은 7위
지소연·장슬기는 ‘최우수 여자 선수’ 부문 5·6위

손흥민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수상했다. 손흥민은 앞서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2015년과 2017년, 2019년까지 세 차례 받은 바 있다.

AFC는 24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팬 투표를 반영해 뽑는 '아시아의 선택-2020 최우수 국제선수' 투표 결과에서 손흥민이 25.03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이 상은 AFC에 속하지 않은 프로팀에서 뛰는 아시아 출신 남자 선수에게 주는 상으로 지난해 소속팀과 자국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선정했다.

손흥민은 2위(19.34점)를 차지한 이란의 메디 타레미(29·FC포르투)를 가볍게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AFC는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함께 놀라운 호흡을 자랑하며 토트넘에서 22골을 터트리는 등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이 2019-2020시즌 ‘토트넘 올해의 선수’상, 2020년 대한축구협회(KFA) ‘올해의 선수’상, 지난해 10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다고 소개하고 지난해 아시아 출신 선수 중 두 번째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받은 사실도 전했다.

이강인(20·발렌시아)은 이 부문 7위(0.74점)에 자리했다.

최우수 여자 선수로는 26.93점을 받은 엘리 카펜터(21·올랭피크 리옹)가 뽑혔고 지소연(30·첼시 위민)은 5위(9.59점), 장슬기(27·인천 현대제철)는 6위(3.80점)에 자리했다.

2020년 시상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고, AFC는 온라인으로 이번 '아시아의 선택-2020 팬 어워즈'를 진행했으며 팬(60%)과 전문가(40%) 투표 결과를 반영해 뽑았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