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상용망에서 ‘5G 단독모드’ 시범서비스 돌입…“진정한 5G 기대”
특허기술로 통화품질 안정
KT 직원들이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사옥에 시범적으로 구축한 5G 단독모드(SA) 네트워크를 이용해 체감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KT]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KT가 상용망에서 5G 단독모드(SA)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이동통신3사의 5G는 3.5㎓ 주파수 대역에서 비단독모드(NSA) 방식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5G NSA는 데이터는 5G망을, 데이터 처리를 위한 신호는 LTE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5G망과 LTE망 연동이 필수다. 반면 5G SA는 데이터와 신호 모두 5G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LTE망과 연동이 필요 없다. NSA 방식에 비해 배터리 사용량이 절감되고 지연시간도 단축되며, 이밖에 통신 신뢰성과 보안 향상, 대규모 단말 접속 등 5G 특성을 지원할 수 있다는 평가다.

KT는 5G SA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상용망에서 시험환경을 준비하고, 네트워크 기능시험과 고객(B2C) 서비스 품질검증을 진행했다. 특히 고객이 체감하는 5G 품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이동환경에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에 초점을 맞췄다.

실제 고객이 5G SA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음성통화와 데이터통신 기능이 필수다. KT는 이번 시범 서비스에서 진화된 패킷 시스템 폴백(EPS Fallback) 기술에 자체 개발한 특허기술을 적용해 안정적인 통신 품질을 테스트한다. EPS 폴백이란 음성통화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LTE망을 기반으로 VoLTE 음성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을 말한다. KT의 특허기술은 5G와 LTE간 원활한 신호처리를 기반으로 묵음 없는 음성 서비스를 제공한다.

KT의 5G SA 시범서비스는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KT 주요 사옥 및 도심 지역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5G SA 정식서비스 전 마지막 품질을 점검하는 절차로, 시범서비스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KT 5G 가입자들에게 5G SA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T는 SA 서비스가 5G 고객들이 실제 느끼는 체감품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철규 KT 네트워크부문장 부사장은 “고객 품질을 최우선으로 5G SA 서비스를 준비해왔고, 곧 고객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고객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5G SA 네트워크를 다른 산업과 융합시킬 수 있는 진정한 5G 플랫폼으로 진화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hum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