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개국서 혈압·심전도 측정 추가 지원…‘삼성 헬스 모니터’ 앱 진출국 확대
삼성 헬스 모니터 앱, 2월부터 31개국서도 이용 가능
갤럭시 워치3·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 대상
다음달 4일부터 국가별 업데이트 순차 진행 예정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삼성전자의 건강 모니터링 앱 ‘삼성 헬스 모니터’가 다음달 전 세계 31개국에 새롭게 진출한다. 이에 따라 해당 국가의 ▷갤럭시 워치3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는 삼성 헬스 모니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본인의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 기록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CE(Conformity to European) 마킹을 획득했다”면서 “삼성 헬스 모니터를 프랑스·독일·영국 등 유럽 28개국에서도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27일 밝혔다.

CE 마킹은 유럽 국가에 수입되는 상품이 소비자의 건강·안전·위생·환경 관련 역내 규격조건을 준수하고 신뢰성을 확보했을 때 부여된다. CE 마킹 획득으로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진출국은 이제 총 34개국으로 늘어났다. 앞서 삼성전자는 한국과 브라질, 미국을 시작으로 칠레·인도네시아·UAE에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도입한 바 있다. 다만 미국의 경우 현지 정책 상 혈압 측정은 제공하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헬스팀장 양태종 전무는 “지난해 6월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이 국내에서 최초로 출시된 이후 약 100만 명이 사용 중”이라며 “이번 31개국으로의 확산은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의 혁신적 서비스를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활용해 혈압과 심전도를 측정하기 위해선 사용자가 자신의 스마트 워치와 갤럭시 스마트폰에 모두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내려 받아야 한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은 ▷갤럭시 워치3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스마트 워치 사용자가 갤럭시 웨어러블(Galaxy Wearable)' 앱을 통해 자신의 단말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자동으로 설치된다.

이후 갤럭시 스토어(Galaxy Store)에서 삼성 헬스 모니터 앱을 다운로드하면 스마트폰 설치도 완료된다.

삼성 헬스 모니터 앱 업데이트는 ▷갤럭시 워치3 ▷갤럭시 워치 액티브2 사용자를 대상으로 다음달 4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전자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r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