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세, 서비스업·제조업 차별화 적용해야”…정부, G20 재무차관회의서 강조
저소득 국가 채무상환유예 재연장 제안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우리나라가 주요 20개국(G20)에 디지털세 부과 논의와 관련해 서비스업과 제조업은 차별화된 접근 방식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 위기 지속에 따른 저소득국 지원을 위해 채무상환 유예(DSSI) 조치의 재연장을 제안했다.

기획재정부는 윤태식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이 G20 재무차관·중앙은행부총재 회의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을 강조했다고 27일 밝혔다.

디지털세의 본래 취지를 고려할 때 검색 엔진 등 디지털 서비스 사업과 휴대폰 등 소비자 대상 제조업 간 과세 적용 등에 차이를 둬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이와 관련해 G20은 올해 중반까지 디지털세에 대한 글로벌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한 기존의 합의를 재확인하고, 조세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각국 국세청이 자동으로 상호교환하는 금융정보자동교환 대상에 가상화폐를 포함한 디지털 금융자산을 포함할지 여부 등에 대해서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우리 정부는 또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DSSI) 조치의 재연장을 제안했다. DSSI는 코로나19로 재정상 어려움을 겪는 앙골라·미얀마 등 73개 저소득국의 공적 채무 상환을 유예하는 조치로, 당초 지난해 12월 종료 예정이었으나 한 차례 연장된 데 이어 올해 4월까지 추가 연장 여부가 결정된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서 우리 정부는 개도국내 백신의 조속한 보급 및 세계보건기구(WHO)의 리더십 확보를 위한 방안을 강구해 줄 것을 제안하고, 저탄소 경제 전환을 금융측면에서 지원하기 위한 ESG 정보공개 가이드라인 등 한국의 정책사례를 공유했다고 기재부는 밝혔다.

이번 회의는 G20과 초청국 재무차관·중앙은행 부총재,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5∼26일 이틀간 비대면으로 열렸다. 1일차인 25일에는 세계경제 및 거시공조, 인프라, 국제금융체제 등이 논의됐다. 2일차에는 금융이슈, 국제조세, 보건 및 지속가능금융 등 주요 이슈별 올해 업무계획과 운영방향이 토론됐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