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MM, 유럽·러시아 노선에 첫 임시선박 투입
28일 러시아 31일 유럽노선
미주 외 노선도 운임 급등세
HMM이 유럽과 러시아노선에 처음으로 임시선박을 투입한다. 5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레스티지(Prestige)호’가 국내 수출기업 등의 화물을 싣고 31일 부산항을 출발할 예정이다.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HMM이 국내 기업들의 원활한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주노선에 이어 유럽 노선과 러시아노선에도 처음으로 임시선박을 투입한다.

HMM은 오는 31일 유럽노선에 5000TEU급 컨테이너선 ‘HMM 프레스티지(Prestige)호’를 임시 투입한다고 27일 밝혔다. 'HMM 프로스티지호'는 국내 수출기업 등의 화물을 싣고 31일 부산을 출발해 네덜란드 로테르담(Rotterdam), 독일 함부르크(Hamburg)에 3월 4일과 7일에 각각 도착할 예정이다.

‘HMM 프레스티지(Prestige)호’는 국내 수출기업들의 화물 2600TEU를 포함해 총 4200TEU의 화물을 싣고 유럽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주요 품목으로는 화학제품, 철강, 기계류, 자동차부품, 가전, 타이어, 건설자재 등이다.

HMM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미주 서안(부산~LA) 8회, 미주 동안(부산~서배너) 1회 등 미주노선에만 9차례의 임시선박을 투입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해 상반기에 위축되었던 해상 물동량이 하반기부터 급증하면서 미주 노선의 선복 부족 현상이 유럽과 아시아 노선까지 확산되고 있다. 이에 HMM은 적기에 대응하기 위해 임시선박 투입을 결정했다.

한편, HMM은 이보다 앞서 28일 러시아 노선에도 1700TEU급 컨테이너선 ‘인제뉴어티(Ingenuity)호’를 임시선박으로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인제뉴어티호’는 30일 러시아 보스토치니(Vostochny)에 도착할 예정이다.

HMM 관계자는 “지속적인 임시선박 투입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국내 화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로나19로 바닷길이 중요해지는 지금 세계 곳곳으로 수출 화물의 차질 없는 운송과 대한민국 해운 재건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