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33년 경항모 전력화 추진하지만…여전히 험난한 항로(종합)
수직이착륙 전투기 탑재키로 함재기는 미정
“선행절차일뿐…바로 사업 착수하는 것 아냐”
방위사업청은 22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관으로 방위사업추진위원회를 열고 약 2조3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33년까지 경항공모함을 전력화하기로 했다. 항모전단 개념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군이 오는 2033년까지 경항공모함을 전력화하기로 했지만 가야할 항로가 쉽지 않아 보인다.

방위사업청은 22일 서욱 국방부 장관 주재로 제133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를 열고 경항공모함(CVX) 사업 추진기본전략을 심의·의결했다.

2022년부터 2033년까지 약 2조300억원을 투입해 경항모 설계와 건조를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총사업비는 추후 사업타당성 조사를 거쳐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방사청은 경항모 사업에 대해 “수직이착륙형 전투기를 탑재해 다양한 안보 위협에 신속히 대응하고 분쟁 예상 해역에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우리 군 최초의 경항모 확보 사업”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방추위에서는 선행연구결과와 관련기관의 검토의견을 반영해 본 사업 획득방안을 국내 연구개발로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국방부는 지난 18일 조달청을 통해 경항모 사업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조성을 위한 연구용역 입찰 공고를 의뢰했다.

앞서 국회가 작년 국방예산 심의 과정에서 경항모 건조 예산 전액을 삭감했지만 연구용역비 1억원을 편성한 데 따른 것이다.

연구용역은 오는 4월 시작돼 9월께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항모 전력화까지는 가야할 항로가 멀기만 하다.

방사청 관계자도 “사업 추진기본전략을 수립했다고 바로 사업에 착수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사업추진은 국회에서 예산이 반영돼야 가능한데, 사업 추진기본전략은 예산 반영과 사업타당성 조사를 위한 선행절차”라고 밝혔다.

사업타당성 조사는 이르면 8월께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경항모에 탑재할 함재기도 백지상태다.

방사청이 ‘수직이착륙형 전투기’를 탑재한다고 밝혔을 뿐 이날 방추위에서는 함재기 관련 논의는 회의 테이블에 오르지도 않았다.

방사청 관계자는 “2조300억원은 기본적인 함정 설계와 건조 비용”이라며 “함재기를 비롯해 탑재되는 각종 무장 장비는 오늘 방추위 내용과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경항모에 탑재할 함재기만 놓고도 F-35B와 함께 ‘한국형전투기(KF-X) 네이비’ 등이 백가쟁명식으로 거론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적잖은 논쟁이 예상된다.

이와 함께 이날 방추위에서는 2022년부터 2033년까지 3900억원을 투입하는 ‘대포병탐지레이더-Ⅲ 사업’ 추진기본전략안도 심의·의결했다.

노후화된 대포병탐지레이더(TPQ-36·37)를 대체해 표적탐지 능력과 생존 가능성이 향상된 대포병탐지레이더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아울러 ‘한국형 구축함(KDX-II) 성능개량 사업’ 추진기본전략 수정안도 같은 날 심의·의결됐다.

2022년부터 2031년까지 총사업비 4700억원을 투입해 해군에서 운용중인 KDX-II 함정을 성능 개량하는 사업이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