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상호 "청년 '무한도전 펀드' 등 일자리자금 4조원 조성"
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금 2조 조성 등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30% 지원, 고용유지지원금 300억 조성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23일 서울 은평구 강북 근로자복지회관에서 열린 민주노총 서울지역본부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23일 "청년 일자리와 소상공인 경영안정을 통한 일자리 확충을 위해 4조원 규모의 '일자리 서울' 자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우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고의 민생은 일자리다. 서울의 일자리를 두텁고 더 넓게 챙기겠다”며 이같이 약속했다.

우 후보는 청년 스타트업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시가 1조원의 자금을 출자하고, 민간에서 1조원 규모의 펀드를 매칭해서 2조원 규모의 ‘무한도전 펀드’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또 서울시가 그동안 실시해온 소상공인 긴급금융지원금을 2조원 규모로 조성해, 심사를 거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최대 1억원을 지원한다. 경영불안 해소와 일자리 안정에 나선다는 공약이다.

이와 함께 고용보험제도에서 임의가입 대상자인 서울지역 자영업자들에게 보험료 납부금액의 30%를 지원하고, 코로나로 인해 무급휴직 중인 근로자가 실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300억원 규모의 ‘고용유지지원금’도 마련할 계획이다.

우 후보는 “코로나로 인한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즉시 덜어드리고 청년들의 일자리에 대한 희망을 이끌어낼 수 있는 적극적이고 현실적인 지원대책이 필요한 때”라며 “일자리로 서울의 민생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모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