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아이오닉5', 보조금 받으면 구매가격이? [TNA]
25일 사전 계약…서울서 구매시 3000만원 후반
올해 국내 2만6500대…글로벌 기준 7만대 목표
내달 유럽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서 순차적 출시

[헤럴드경제 = 이정환 기자] 현대차그룹이 치열한 전기차 시장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23일 드디어 전 세계에 모습을 드러냈다.

현대차는 오는 25일부터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등급)의 국내 사전 계약을 시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아이오닉5가 보조금 혜택을 받기 위해 6000만원이 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현대차에서는 아이오닉5의 가격(전기차 세제 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은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원대 중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 300만원의 개소세 혜택과 구매보조금(서울시 기준 1200만원)을 반영하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경쟁 모델로 꼽힌 테슬라 모델 Y의 경우 현재는 판매가 중단된 스탠다드 레인지의 가격이 정부 보조금 100% 기준(6000만원)인 5999만원으로 책정된 바 있다.

아이오닉 5는 올해 2만6500대 이상 판매하는 것이 목표를 세웠다. 글로벌 기준으로는 올해 7만대, 내년 이후 10만대를 목표로 잡고 있다.

다음 달부터 울산 공장에서 생산에 들어가며 유럽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장재훈 사장은 "현대차는 아이오닉 5 출시를 통해 글로벌 EV 시장에서 전동화 시장을 선도할 톱 티어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은 현대차그룹의 아이오닉 5가 그동안 테슬라가 독주해 온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꿀 수 있을지 주목된다.

atto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