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범죄 의사 면허 취소' 10명 중 7명 "찬성"
국회 법사위 심의 앞둔 '의료법 개정안'
모든 권역·연령대에서 '찬성' 비율 우세
진보는 찬성 우세… 보수층은 찬반 팽팽
자료=리얼미터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중범죄' 의사의 면허를 일정 기간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우리 국민 10명 중 7명 가량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심의를 앞둔 의료법 개정안 찬반 여론을 조사한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은 68.5%(매우 찬성 50.1%, 어느 정도 찬성 18.4%)로 나타났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26.0%(매우 반대 12.1%, 어느 정도 반대 13.9%)에 그쳤고,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5.5%였다.

이 의료법 개정안에 대해 대한의사협회는 '백신접종 보이콧'까지 시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지만 국민 다수 여론과는 괴리가 있는 셈이다.

지역별로 모든 권역에서 의료법 개정안에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우세하게 나타난 가운데 광주/전라(찬성 79.3% vs. 반대 15.8%)는 찬성 응답이 전체 평균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찬성 여론은 지역뿐 아니라 모든 연령대에서도 우세하게 집계됐다. 특히 40대에서는 ‘찬성’ 85.6% vs. ‘반대’ 11.7%로 나타나 다른 연령대 대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념성향별로는 여론의 차이가 나타났다.

진보성향자(찬성 87.9% vs. 반대 8.3%), 중도성향자(69.8% vs. 25.6%)에서는 반대 대비 찬성이 우세했지만 보수성향자에서는 ‘찬성’ 52.3% vs. ‘반대’ 44.6%로 찬반이 팽팽했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는 찬반이 갈렸다.

민주당 지지층 내 10명 중 9명 정도인 89.9%는 찬성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 내 10명 중 절반 정도인 51.6%는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매우 찬성한다’ 74.2%, ‘어느 정도 찬성한다’ 15.7%로 적극 극정 응답 비율이 전체 평균 대비 높은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매우 반대한다’ 29.9%, ‘어느 정도 반대한다’ 21.7%로 적극 부정 응답 비율이 전체 평균 대비 높았다.

무당층에서는 ‘찬성’ 68.3% vs. ‘반대’ 26.0%로 찬성이 우세하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820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6.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다.

무선(80%)·유선(2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 보정은 지난해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