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곤장 치는 서울랜드 황소, 삼일절 윤동주도 부활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삼일절 연휴 서울랜드에서는 신축년 황소가 코로나를 체포해 백신 곤장을 치고, 윤동주, 이육사 등 항일 시인들이 백마타고 온 초인으로 부활한다.

서울랜드 신축(辛丑) 소의 코로나퇴치 백신 곤장 퍼포먼스

25일 서울랜드에 따르면, 항일 역사체험전은 ‘역사 속 저항시인들’을 주제로 나라를 지키기 위해 일본군에게 독립운동을 펼쳤던 아름다운 시인의 역사적 발자취를 담았다. 윤동주 이상화 이육사 한용운 등 저항시인들의 생애와 주요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독립운동가들이 투옥되었던 벽관을 체험하고, 그들의 희생정신을 기리며 엽서를 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3·1절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다.

항일역사체험전

건강 기원 이벤트 백신체험, 백신개발연구소에서는 황소가 백신 곤장으로 코로나 퇴치에 나선다. 곤장에 백신(하얀신)을 달았다. 서울랜드 인기 캐릭터 머털이, 루나리프, 아롱이, 다롱이와 초스피드 윷놀이 대결에서 승리하면 백신(하얀 고무신)을 날려 선물을 받을 기회를 준다. 대결에서 지면 백신으로 만든 곤장 체험을 통해 건강을 기원한다. 이 이벤트는 오는 26일 부터 3월 1일 까지 열린다.

‘서울랜드 스노우 펀파크’에서는 3월 1일 까지 얼마 남지 않은 겨울의 끝자락에서 올해 마지막 눈썰매와 빙어낚시 스포츠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라바눈썰매장은 보호자와 함께 이용하는 유아용 슬로프만 운영되며, 눈썰매장 옆 공간에 마련된 눈 놀이터에서 눈싸움도 가능하다. 서울랜드를 찾은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라바 눈썰매장을 이용할 수 있다.

뜰채를 이용해 빙어를 잡는 서울랜드 빙어체험 ‘얼음빙어스’는 삼천리동산 연꽃분수에 위치한 무인발권기를 통해 선착순, 사전예약제, 유료운영된다.

지난해 누적 관람객 100만명을 돌파한 쥬라기랜드에서는 약 100여종의 공룡, 화석 및 공룡알을 관람할 수 있으며 화석 발굴 체험도 가능하다.

밤에는 국내 최고 빛 축제 '루나파크'가 펼쳐진다. 루나파크는 서울랜드의 28만 2250㎡의 넓은 공간 전체에서 화려한 빛과 음악이 어우러진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