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미레이트항공, 백신 맞은 드림팀 승무원들로만 첫 출항
로스앤젤레스행 EK215편 70여명
전체의 44%인 2만6000여명 접종완료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에미레이트 항공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직원들로만 구성된 비행현장 크루들을 첫 출격시켰다.

에미레이트항공사는 기내 승무원을 포함해 모든 과정에 백신맞은 직원들로만 구성, 첫 비행을 깔끔하게 마쳤다.
조종사도 백신 맞은 사람들로 짰다

25일 이 항공사에 따르면, 최근 두바이발 로스앤젤레스행 EK215편에서 공항 체크인, 보안 검색, 비즈니스 및 퍼스트 클래스 라운지, 탑승구 직원부터 엔지니어, 파일럿 및 승무원까지 해당 항공편 전 여정에 걸쳐 운영 팀 70여명 전원을 백신 접종 완료한 직원들로만 꾸려 지상 및 기내 서비스를 지원했다.

지상조업 부문 드나타(dnata)의 화물 적재 및 핸들링 팀, 화물 부문 스카이카고(SkyCargo) 팀까지도 백신 접종을 마친 직원들로 짰다.

지상(필드) 직원도 백신 맞은 사람들로 배치했다.
에미레이트항공 화물담당직원도 백신을 맞은 상태로 배치됐다.

에미레이트 그룹은 고객 및 직원을 비롯해 전 세계 지역사회 등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진행한 안전 및 보호 조치의 일환으로 한 달여 전부터 직원 대상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에미레이트 그룹은 항공 업계 최전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이 우선적으로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주 7일 하루 12시간 동안 백신 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기준 그룹사의 약 2만 6000명(44% 상당)이 화이자와 바이오엔텍이 공동 개발한 백신 또는 시노팜 백신 접종을 마쳤다.

에미레이트항공 필드에서 기내까지 모두 백신 맞은 승무원들로 짠 탈(脫)코로나 드림팀의 첫 출격 환송

아델 알 레다(Adel Al Redha) 에미레이트 항공 COO는 “에미레이트 항공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승객 여정 전반에 걸쳐 강력한 안전 조치를 팬데믹 초기부터 도입해 언제나 고객들이 안전하게 비행하고 필수물품이 전 세계 지역사회에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직원들의 백신 접종은 단순 직원 보호 차원을 넘어 안전한 항공편 운영, 그리고 지역 사회 및 고객 보호를 위해 매우 중요한 조치”라고 밝혔다.

아랍에미리트의 인구 100명당 백신 접종 횟수는 55.27회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