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접종 스타트] “맞으니 안심…국민 모두 일상으로 복귀했으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들 소감
이날 오전 9시부터 접종 시작
26일 오전 서울 노원구 노원구보건소에서 서울시 1호 접종자인 요양보호사 이경순(61·상계요양원) 씨가 팔을 걷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백신을 맞은 시민들은 “안심이 된다”며 안도의 웃음을 보였다. 이들은 “모든 국민이 백신 접종을 받고 일상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국내 1호 접종자인 서울 노원구 상계요양원 근무 요양보호사 이경순(61) 씨는 이날 오전 백신을 맞은 뒤 취재진 앞에서 첫 소감으로 “백신 접종을 받으니 안심이 된다”며 환하게 웃었다.

이씨는 이날 오전 8시45분께 노원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 그는 접종 전 의사의 문진을 거쳤고, 몇 초간 백신 주사를 맞은 뒤 접종 후 주의 사항에 대한 안내도 들었다.

이씨는 “아침에 약간 긴장했지만 (지금은)괜찮다. 그동안 코로나19에 걸릴까봐 긴장됐는데 백신 접종을 받으니 불안감이 사라진다”고 했다. 이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은 없었다. 백신을 맞은 지금도 특별한 반응이 없다”며 “전 국민이 빨리 백신을 맞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이날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과 요양원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상대 접종보다 약간 앞서 AZ 백신주사를 맞음으로써 사실상 첫 접종자가 됐다. 그는 “1호 접종자가 될 줄은 몰랐다. 감사하고 영광”이라고 했다.

부산에서 가장 먼저 예방 백신을 맞은 간호사 부산 해운대구 은화노인요양원의 김순이(57) 간호과장도 이날 “독감 백신보다 느낌이 없어 전혀 아프지 않았다”고 접종 소감을 말했다. 김 과장은 부산시가 1차 접종 대상자 중 접종 시각, 시설, 개인 동의 여부 등을 고려해 지역 1호 접종자로 결정됐다.

김 과장은 이날 오전 9시15분께 같은 요양원 종사자·환자와 함께 요양원 차를 타고 해운대보건소에 도착해 무사히 첫 접종을 마쳤다. 접종을 마친 김 과장은 “자발적으로 백신을 맞겠다고 했으나, 1호인지는 어제 알게 됐다”며 “요양원에 종사해 당연히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대전 첫 접종자인 성심요양병원의 최헌우(46) 방사선실장도 이상 반응 등이 없는 것을 확인한 뒤 취재진과 만나 “방문객이 환자들을 만나지 못하는 상황을 보면서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백신을 기다렸다”며 “(대전)1호 접종자로 선택돼 기쁘다. 우리 병원이 코로나19 종식의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전 강원 춘천 지역의 첫 백신 접종자인 동면의 노인전문병원 환자인 김영선(54) 씨도 예방접종을 마친 뒤 옷매무새를 고치며 소감을 밝혔다. 김 씨는 “무섭지 않다. 코로나가 빨리 종식돼서 예전 일상으로 돌아가 보고 싶던 사람들을 마음껏 만날 수 있길 바랄 뿐”이라고 했다. 이어 “주위에서 겁나지 않냐고 물어봤지만, 부작용은 걱정하지 않는다”며 “부작용 같은 느낌은 전혀 없으니 내가 먼저 나서서 맞는 모습 보고 사람들이 용기 낼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 보건소, 요양병원 등 1915곳에서 AZ 백신 접종이 시행된다. 이날부터 해당 백신을 접종받는 대상은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자, 입소자, 종사자 등이다. 이날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접종실 인근에 대기하며 이상 반응이 있는지를 살핀 뒤 일상으로 복귀했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