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막이옛길·수옥정엔 모노레일, 화양구곡엔 선비체험
괴산군 인프라 확충 체류형 관광 추진

[헤럴드경제=함영훈 여행기자] 조령을 넘어 한양에 과거시험 보러가던 과객의 피로감을 씻던 수옥정·수옥폭포와 산촌 화전민, 농민, 보부상이 청정 오지의 건강 토산품을 외부와 거래하기 위해 넘고 또 넘었던 산막이 옛길에 모노레일이 들어선다.

괴산 동쪽 조령 인근의 수옥폭포

괴산군은 산막이옛길 관광 활성화를 위해 민간자본을 유치, 모노레일과 공중하강시설 등 즐길 수 있는 체험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수변 산책로와 수변 생태공원을 조성한 연풍면 수옥정 관광지 모노레일도 올해 착공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국사봉, 등잔봉, 천장봉, 삼성봉의 호위 아래 S라인 휘돌아가는 달천 중 한반도지형 사진을 가장 잘찍을만한 곳에 한반도전망대를 만들었는데, 모노레일을 타게 되면 곳곳이 전망대가 되는 셈이다.

산막이 옛길과 동행하는 달천

지난해 청천면 후영리 후영교∼송면리 송면교 10㎞구간에 생태 탐방로를 낸 화양구곡에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34억원을 들여 ‘달빛 품은 화양구곡길’도 조성한다.

총 85㎞인 충청도 양반길 중 화양동에 선비문화를 집약시켜 놓는다. 2024년까지 287억원을 투입, 청천면 화양동 3만㎡에 조성할 선비문화 체험단지(건축 연면적 3500㎡)도 내년 착공한다.

이곳에는 송자 문화센터, 유교 체험관, 유교 미래관, 유교 로드 정원, 전통찻집, 한옥 체험관을 짓는다. 첨단 기술 영상 프로그램도 갖추고 화양 구곡길 걷기, 화양서원 체험 행사 등도 진행한다.

조선-명나라 간 의리를 상징하는 송시열 유적 만덕묘

‘화려한 빛’ 화양 절경은 주름 많은 노승을 닮은 능운대, 와룡암과 학소대, 파천(파곶)까지 이어진다. 조물주는 파천의 넓은 반석 사이사이에 물이 흐르도록 해 여행자가 시원하게 쉬도록 했다. 화양서원은 충청,전라,경상지역 송시열 추종 선비들이 만든 중부지방 사상의 중심지였다.

abc@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