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경찰-서울시, ‘아동학대 민관협의체’ 구성…첫 회의
분기별 정기회의…실무TF도 운영키로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 아동학대 민관협의체' 첫 회의. [서울경찰청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서울경찰청은 서울시와 함께 '서울 아동학대 민관협의체(이하 협의체)'를 구성, 26일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관계 기관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해 학대 위기에 놓인 아동을 조기에 찾아내고, 아동학대가 발생하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꾸려졌다.

협의체는 서울청 자치경찰차장(치안감)과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보건복지부·서울시교육청·서울시 아동보호전문기관 관계자, 아동복지·의료·법 전문가 등 10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협의체 설립 목적과 기관별 역할을 공유하고 아동학대 근절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협의체는 분기별로 정기 회의를 열고 실무 태스크포스(TF)도 운영하기로 했다.

고기철 서울청 자치경찰차장은 "아동학대 대응 체계 개선은 자치경찰 시대의 첫 번째 과제"라며 "근본적인 제도 개선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도 "실효성 있는 정책으로 모든 아동이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청과 서울시는 다음달 중 '아동학대 근절 종합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jooh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