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 투척' 전인권 송치
종로서, 재물손괴 혐의로 송치
전씨, 혐의 일부 부인
가수 전인권씨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 가수 전인권(67)씨가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재물 손괴)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8일 전인권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미터 가량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한다며 마찰을 빚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는 경찰에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계자는 "피해 이웃과 전씨는 합의를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