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TX 잇단 ‘정차역’ 요구, ‘완행열차’ 되나[부동산360]
서울시 “기존 계획은 환승 불편” 국토부에 신설 건의
안양시·의왕시 등 지자체 정차 요구 줄이어
수도권-서울 도심 30분 내 도달 취지 무색해져
건설비 증가도 우려…“역당 4000억원 달해”
서울시가 국토부에 건의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노선 3개 추가역.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정부가 수도권 주민들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이 지방자치단체들의 잇단 정차역 추가 요구로 ‘완행 열차’로 전락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근 안양·의왕시 등 지자체에 이어 서울시까지 정차역 추가 신설 요구에 나서면서, ‘수도권-서울 도심 30분 내 도달’이라는 GTX 도입 취지가 무색해진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사업 지연 및 저속 운행 문제 뿐만 아니라 역당 4000억원에 달하는 건설비용 분담 등을 두고 정부와 지자체 간 갈등이 예상된다.

27일 국토교통부 등에 따르면 서울시는 최근 강북권에 GTX 정거장 3곳을 추가로 만드는 안을 국토부에 건의했다.

시가 건의한 3곳은 A노선 광화문(시청)역과 B노선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C노선 왕십리역이다.

앞서 정부는 서울에 집중된 인구 분산 효과를 기대하며 주요 거점을 30분대로 연결하는 GTX 3개 노선(A, B, C)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계획상 A, B, C노선의 전체 역은 각각 10, 13, 10개다. 서울 내 역은 A노선 수서·삼성·서울역·연신내, B노선 신도림·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망우, C노선 양재·삼성·청량리·광운대·창동이 계획에 들어가 있다.

서울시는 “기존 계획에 의하면 서울 도심까지는 빠르게 접근할 수 있지만, 환승을 통한 실제 목적지까지의 도달 방안에 대해서는 충분한 고려가 부족해 향후 수도권 이용객의 불편이 예상된다”고 추가 건의 이유를 밝혔다.

또 GTX 승객 중 서울 지하철로 환승해 목적지로 가는 비율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요 환승 거점이 될 정거장을 신설해야 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가 신설을 제안한 세 역은 모두 이용 인구가 많은 서울 지하철 2호선과 연결된다.

업계에서는 지자체들의 잇단 요구로 GTX 사업이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시의 이번 요구에 그동안 잠잠하던 다른 지자체까지 신설 요구에 뛰어들 가능성이 높다.

현재 안양시와 의왕시는 GTX-C노선에 각각 인덕원역과 의왕역 추가 정차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기존 정차 지역인 과천시와 군포시는 통행 시간 증가, 속도 하락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각 지자체들이 정차역 추가 건설 요구에 나선 것은 GTX 사업이 해당 지역 부동산 가격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기대심리 등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교통 전문가들은 정차역을 늘리면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로 수도권 간 교통망을 연결하는 GTX가 저속열차가 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유정훈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수도권 기존 광역철도의 경우 지자체 요구 등으로 역을 추가하면서 저속 철도가 됐다”면서 “정차역을 추가해 통행시간이 늘어나면 30분 이내 주요 거점을 가겠다는 GTX의 원래 목적에서 벗어나 급행철도 건설의 의미가 없어진다”고 밝혔다.

추가 비용도 문제로 지적된다. GTX 정거장 한 곳을 만드는 데 4000억원 정도가 들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시가 추산한 광화문역 건설 비용은 3474억원에 달한다.

서울시는 2017년부터 A노선의 광화문역 신설을 건의해왔지만, 정부는 서울시가 사업비 전액을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정거장 추가에 따른 GTX 통행 속도 감소 우려에 대해 서울시는 실질적인 통행 시간 감소와 이용자 편익 증대로 만회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서울시는 “유기적 환승에 따른 통행시간 감소 효과로 이용자 편익이 더 커질 것”이라며 “정거장 추가로 구간 통과에 2분이 더 소요되지만, 환승 시간은 3분 30초 단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m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