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이거 우즈 트위터서 “후속 수술 성공적…지금 회복 중”
소식통 “우즈는 골프 인생 끝나는 것 원치 않아” 
[로이터]

[헤럴드경제] 자동차 전복 사고로 큰 부상을 당한 타이거 우즈가 후속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시간) 우즈의 트위터에는 “타이거가 시더스 사이나이 메디컬센터로 옮겼으며 오늘 아침 부상들에 대해 후속 수술을 받았다”며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그는 지금 회복 중이며 기분이 좋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어 트윗은 “타이거와 그의 가족은 지난 며칠간 그들이 받은 훌륭한 지지와 메시지들에 대해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를 표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우즈는 지난 23일 오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 운전을 하다 자동차가 전복되는 사고로 다리와 발목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

우즈가 큰 부상을 입은 만큼 그의 복귀 가능성을 놓고 회의적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우즈는 그린에 복귀하겠다는 의지가 결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우즈는 자신의 골프 인생이 이렇게 끝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우즈는 골프를 계속할 수 있는 어떤 방법이라도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우즈는 사고 후 1급 외상 치료 병원인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메디컬센터에서 뼈 골절 접합 수술 등을 받았으나 25일 LA의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으로 옮겼다.

CNN은 “타이거 우즈가 이제 고된 회복 과정을 시작한다”며 우즈가 병원을 옮긴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과 제휴한 시설들이 스포츠 의학 및 관련 수술로 명성이 높은 곳들이라고 전했다.

onlin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