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영·이다영 학폭 또 나왔다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학교 폭력 가해자로 큰 파장을 일으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 쌍둥이 여자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를 향한 또 다른 폭로가 나왔다.

쌍둥이 자매의 또 다른 학교 폭력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쌍둥이 배구선수 또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전주중산초·전주근영중·전주근영고등학교 시절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와 함께 배구선수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으며, 그 근거로 선수 기록을 캡처해 첨부했다.

그는 “저는 두 사람 중 한 명과 같은 방을 썼다. 씻고 나와서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 샤워준비를 저에게 항상 시켰다”며 “어느 날 밤 가해자들이 갑자기 저 혼자만 따로 불러 지갑이 없어졌다며 집합을 시켰다”고 했다.

이어 “오토바이 자세를 30분 동안 시키며 ‘지갑이 사라졌다’ ‘네가 가져간거 아니냐’라고 물어 안가져갔다고 했지만 ‘거짓말 치지 마라. 너 말고는 내 옷장에 손 댄 사람이 없다. 솔직히 말하라’며 쌍욕을 했다”고 토로했다.

끝내 의심을 거두지 않은 그들은 감독에게 A 씨가 지갑에 손을 댔다고 알렸고, 감독은 단체집합을 시켜 “가져갔다고 할때 까지 때릴거다”라는 말과 함께 A 씨의 뺨을 40대 가량 때렸다고 한다.

이에 A 씨는 거짓말로 가져갔다고 말한 뒤 사건을 마무리지었다. A 씨는 그날 이후 선생님들로부터 손버릇이 안좋다는 등 비난을 받게 됐다고 한다.

A씨는 “쌍둥이들은 (자신의 부모 외에) 다른 부모가 오는 걸 안 좋아했다. 그래서 내 부모가 와도 쌍둥이 몰래 만나야만 했다. 그것이 걸리는 날에는 수건과 옷걸이로 두들겨 맞았다”고 썼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A씨는 “내가 발목을 크게 다치자 ‘엄살 피우지 말라’며 일어나라 했고 경기 후 집합을 걸었다”며 “교정기를 한 나의 입을 때려 입에 피를 머금고 살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A씨는 “가해자들이 티비에 나와 웃고 떠드는 모습을 보며 허무했다. 무기한 출전 정지와 국가대표 자격 박탈 모두 여론이 잠잠해진다면 다시 풀릴 것이란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이대로 둔다면 피해자 폭로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재영·이다영은 지난 2월 과거 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의 폭로가 연달아 나오며 팀에서 영구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고, 국가대표 자격도 박탈당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