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명보 울산 감독, K리그 데뷔전서 강원에 5-0 완승 ‘웃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울산 현대가 홍명보 감독의 K리그 데뷔전에서 강원 FC를 완파하며 2021시즌을 시작했다.

울산은 1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강원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27분 윤빛가람의 결승 골을 시작으로 김기희, 이동준, 김인성(2골)이 릴레이골을 터뜨려 5-0으로 완승했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우승팀 울산은 K리그1에선 2년 연속 전북 현대에 밀려준우승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새로운 시즌 첫 경기부터 막강 전력을 발휘하며 리그 우승을 정조준하고 나섰다는 분석이다.

울산은 역대 K리그1 개막 경기 한 팀 최다골(5골)에 최다 득실차(5골차) 승리의 기록도 썼다. 홍명보 감독은 K리그 데뷔전에서 기분 좋은 대승을 챙겼다.

홍 감독과 마찬가지로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인 이영표 대표이사가 행정가로 나서 적극적인 선수 영입에 나서며 주목받았던 강원은 2012년 7월부터 9년가까이 이어진 울산전 무승(3무 14패) 징크스를 재확인하며 첫 패를 떠안았다.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지난 시즌 10위로 힘겹게 1부 잔류에 성공했던 성남FC가 1년 만에 K리그1으로 복귀한 ‘승격팀’ 제주 유나이티드와 득점 없이 비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