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건설, 60여개 협력사와 온라인 간담회 진행
지난달 25~26일 이틀간
상생협력 방안과 안전대책 논의
반도건설 임직원들이 협력사들과 ‘상생협력·세이프티 퍼스트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반도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반도건설은 지난달 25~26일 이틀에 걸쳐 협력사 60여곳과 함께 ‘상생협력·세이프티 퍼스트(Safety First) 온라인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60여개 협력사 대표가 참여했으며 포스트 코로나 대비 상생협력 방안과 중대 재해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등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는 ▷2021년 사업계획과 정책방향 ▷공종별 문제사례 및 재해사례 공유 ▷중대재해 및 안전사고 예방교육 ▷기술 및 품질향상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박현일 대표는 “지난해 협력사의 적극적인 상생협력으로 동반성장은 물론 ‘중대재해 제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협력사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협력사와의 소통이 더욱 중요해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잘 준비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본사와 각 현장에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도입했으며 협력사와도 온택트 방식을 통해 소통하고 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