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보건설, 부천 춘의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수주
춘의동 126-1번지 일대 237가구 규모
사업관리는 하나자산신탁
부천 춘의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대보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대보그룹의 건설계열사인 대보건설은 경기 부천시 춘의동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사업은 춘의동 126-1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0층, 4개동 총 237가구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것으로 공사기간은 약 27개월이다. 전용면적별로는 ▷47㎡ 24가구 ▷59㎡A 45가구 ▷59㎡B 126가구 ▷69㎡ 9가구 ▷84㎡ 33가구 등이다.

신탁사 사업대행자 방식으로 사업관리는 하나자산신탁이 한다.

사업지는 지하철 7호선 춘의역과 신중동역이 인접해 있으며 경인고속도로,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부천로 등을 통한 이동이 편리하다. 신흥초, 옥산초, 부흥중, 심원중·고, 원미고 등이 가깝고 순천향대병원, 이마트, 롯데백화점, 강남종합시장, 부천시장 등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보건설은 2014년 아파트 브랜드 하우스디(hausD)를 론칭했으며 최근 조직과 인력을 확충해 도시정비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장세준 대보건설 주택사업본부 부사장은 “아파트 4만7000여가구 시공 실적을 바탕으로 춘의동 가로주택정비사업을 명품 아파트로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