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호반 태성문화재단 ‘H 아트랩’ 1기 작가 입주…예술가 창작지원
문화예술가 창작활동 지원 프로그램
1년간 개인 창작공간, 전시실 등 제공
호반그룹의 태성문화재단이 운영하는 ‘H 아트랩’ 1기 작가들이 서울 서초구 우면동 호반파크 내 창작공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보라 이론가, 박혜수 작가, 조재연 이론가, 이장원 작가, 김영남 작가, 이여운 작가, 구혜영 작가, 조숙현 이론가. [호반건설 제공]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호반그룹의 태성문화재단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예술가를 위한 창작활동 지원 프로그램 ‘H 아트랩’ 1기 작가들의 입주식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H 아트랩은 태성문화재단과 캔파운데이션이 협력해 예술가와 미술 이론가가 안정적인 환경에서 작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창작공간과 교류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1기 작가들은 이달부터 2022년 2월까지 1년간 서울 서초구 우면동 호반파크 내 개인 창작공간과 전시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선배 작가와의 만남, 입주 작가와 미술 이론가 매칭, 오픈 스튜디오 개최, 강연 및 출판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한 달간 진행된 1기 모집에서 430여명이 신청했으며 두 차례의 내·외부 미술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회화, 미디어, 아트 테크놀로지, 퍼포먼스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와 연구·출판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이론가를 선정했다.

입주 작가로는 김영남×구혜영, 나나와 펠릭스 팀과 박혜수, 이여운, 이장원이 선정됐으며 이들과 교류하며 문화예술 연구에 매진할 이론가로 김보라, 조숙현, 조재연이 선정됐다. 원로 선배작가인 이강소, 김보희도 입주해 이들과 함께 작업할 예정이다.

태성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예술가와 미술 이론가가 안정적으로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