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타르 1조8500억 LNG 공사...삼성물산, 단독수주 ‘낭보’
저장탱크·배관·항만접안시설 등
수출 기지 2025년 말 완공 예정
차별화된 설계 역량 평가 받아
삼성물산 오세철 사장(왼쪽)과 사드 빈 셰리다 알카비 카타르 페트롤리움 회장이 노스필드 가스전 확장공사 패키지2 LOA(낙찰통지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물산 제공]

삼성물산이 카타르에서 1조8500억원 규모의 LNG(액화천연가스) 공사를 단독 수주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2일 카타르 국영 석유회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움과 1조8500억원 규모의 LNG 수출기지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LNG 수출을 위한 저장탱크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세계 최대 LNG 생산국인 카타르는 환경 붐을 타고 경유를 대신해 전세계적으로 증가 중인 LNG 수요에 맞춰 노스필드(North Field) 가스전의 생산량을 늘리고 수출 기지를 확장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단독으로 18만7000㎥의 LNG 저장탱크 3기와 항만접안시설 3개소, 운송배관 등의 EPC(설계·조달·시공)를 수행한다. 공사금액은 16억7000달러 규모이며, 공사기간은 57개월로 2025년 11월에 준공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다수의 글로벌 LNG 프로젝트와 항만 시공 경험, 카타르 복합발전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입찰 제안을 통해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의 LNG 터미널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또 베트남 최초의 LNG 터미널 프로젝트도 수주해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싱가포르 LNG 터미널 3단계 프로젝트의 경우 세계 최대 용량인 26만㎥의 LNG 저장탱크라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국내에서도 75개 LNG 탱크 중 약 25%인 18개를 시공한 바 있다.

글로벌 LNG 탱크의 13%를 설계한 삼성물산 자회사 웨소(Whessoe)의 설계 역량도 이번 수주의 한 배경이다.

삼성물산은 “이번 수주를 통해 LNG 수입기지에 이어 수출기지 분야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며 “LNG 프로젝트가 친환경 천연 에너지 사업으로 중요성이 부각되는 만큼,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향후 발주 예정인 사업에도 참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최정호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