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년차 + 25세 미만…PGA투어 ‘황금세대’
모리카와, WGC우승 랭킹 4위
호블란, 23개대회 연속 컷 통과
임성재, 출전한 대회 무려 70개
울프, US오픈서 디섐보와 경쟁
섀플러, 큰 체격에 부드러운 스윙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콜린 모리카와. [EPA]
빅터 호블란. [USA 투데이]

2019년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 데뷔해 3년째 시즌을 보내는 콜린 모리카와(미국·24)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챔피언십에서 4승째를 올렸다.

지난 2019년 6월 RBC캐내디언오픈에 초청 출전해 공동 14위로 마친 모리카와는 퀄리파잉스쿨이나 2부 콘페리투어 파이널을 거치지 않고 비회원으로 출전한 6개 대회 만에 1부 투어 출전권을 얻었다.

올해 24세에 불과하지만 PGA투어 데뷔 이래 22번 연속 컷을 통과했다. 23번째 대회인 트래블러스챔피언십에서 컷 탈락을 했지만 바로 다음주에 출전한 워크데이오픈에서 투어 2승째를 거뒀다.

아직 데뷔 2년을 완전히 채우지 않았고 출전한 대회가 42개에 불과하지만, 그는 샌프란시스코 TPC하딩파크에서 메이저 PGA챔피언십과 세계 최고의 선수들만 나오는 특급 이벤트 WGC까지 우승하면서 세계 골프랭킹 4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골프팬들이 대회장을 찾지 못했고 투어 일정이 대폭 격변을 겪는 와중에 25세 미만의 투어 3년차에 이르는 무서운 신예들이 다양한 개성과 함께 뛰어난 실력으로 투어의 주축으로 부상했다.

빅터 호블란(노르웨이·24)은 2019년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 이후 지금까지 45개 대회에 출전해서 지난해 푸에르토리코오픈과 올해 마야코바클래식에서 2승을 거뒀다. 우승이 아니라도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과 워크데이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로 마쳤다. 지난해 아놀드파머인비테이셔널 이후 지금까지 23개 대회 연속 컷을 통과하고 있으며 랭킹 13위에 올라 있다.

항상 웃는 얼굴로 경기해 인기가 높은 호블란은 탁월한 숏게임이 장점이다. 워크데이 마지막날 17번 홀 러프에서 한 트러블 샷으로 홀 옆에 붙여 버디를 잡아내는 묘기샷을 하고 씩 웃었을 정도다. 게다가 백스윙 도중에 잠시 멈췄다가 다시 들어 올리는 ‘더블 펌프’ 스윙은 골프매체들이 흥미롭게 소개하기도 했다.

강철 체력으로 투어를 누벼 ‘아이언맨’이란 별명으로 불리는 임성재(23)는 2018년 2부 리그인 콘페리투어를 거쳐 2019년 PGA투어에 데뷔한 뒤에 신인상을 받았다. 데뷔 하자마자 33개 대회를 쉬지 않고 출전하면서 고르게 성적으로 내고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까지 진출했기 때문이다.

투어 2년차인 지난해 3월 혼다클래식에서 우승했고, 11월 오거스타내셔널에서 열린 마스터스에서 세계 골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에 뒤이어 2위로 마치는 활약을 했다. ‘세계 최고 무대인 PGA투어에서 출전하는 자체가 좋다’는 그가 출전한 대회는 70개에 이르고 골프랭킹은 17위를 지키고 있다.

랭킹 20위인 매튜 울프(미국·21)는 처음 데뷔할 때 독특한 폼인 ‘트위스트 스윙’으로 주목받았다. 하지만 데뷔한 지 얼마 안돼 3M오픈에서 우승했고 지난해 9월 US오픈에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와 우승경쟁 끝에 2위로 마치면서 그는 많은 매체들이 관심가지는 핫한 선수가 됐다. 지금까지 출전한 대회는 39회에 그치지만 2위 세 번에 미스컷도 많은 무한한 스타성을 가진 선수라는 점에는 이견이 없다.

워크데이챔피언십에서 단독 5위로 마친 스코티 섀플러(미국·25)는 아직 우승은 없지만 꾸준히 우승권을 노리는 선수다. 지난해 PGA챔피언십에서 공동 4위에 이어 시즌 투어챔피언십에서 2위로 마치는 등 지난해 하반기부터 매번 우승권을 오가고 있다. PGA투어 대회는 58번 출전해 골프랭킹 30위에 올라 있다. 190㎝에 이르는 큰 체격에 부드러운 스윙을 가진 그가 투어 3년차 선수라는 사실에 놀랄 정도다. 남화영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