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학생 상습 불법촬영한 英 한인 유학생 사회봉사 명령"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영국 대학에서 수십 차례에 걸쳐 여학생들을 불법촬영한 한국인 남학생이 사회봉사 명령을 받았다고 데일리 메일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경찰은 대학생 김모(21) 씨의 휴대전화에서 전문적인 프로그램으로 편집된 불법촬영 영상 24개를 발견했다.

영상에는 여학생들이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주방에서 몸을 숙일 때 등의 모습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지난 2019년 기숙사 공용 샤워실의 쓰레기통 뒤에서 휴대전화가 발견되면서 덜미가 잡혔다.

법원은 36개월 사회봉사 명령과 성범죄자 교육 등을 선고한 이유로 "피해자들이 분노와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는 점을 들면서도 "나이가 어리고 이미 행동교정을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데일리메일은 김씨의 국적과 함께 학교, 이름, 주거지 등을 모두 공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