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서 화이자백신 맞은 60대 여성 사망…"부작용 가능성 살펴볼 것"
[연합]

[헤럴드경제]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60대 여성이 숨졌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이날 미국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60대 여성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은 지난달 26일 접종을 받았다. 기저질환이나 알레르기 질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후생성은 "지주막하 출혈이 사망원인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 백신 접종의 부작용인지 평가할 수 없다"며 "인과관계를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주막하 출혈은 뇌의 지주막 아래 공간에서 발생하는 출혈을 말한다.

모리오 도모히로 후생성 백신분과회 부작용 검토부회장은 "해외 접종 사례에서도 지주막하출혈과 코로나19 백신 간에 관련이 있다고 돼 있지 않은 것 같다"며 "관련 정보를 더 수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의료계 종사자 가운데 약 4만 명의 신청을 받아 지난달 17일부터 화이자 백신으로 선행접종을 하고 있다. 전날(1일)까지 총 3만1785명이 1차 접종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